UPDATE. 2020-03-27 13:23 (금)
광주 무등시장 건물주 13명 ‘착한 임대인 운동’ 불 지폈다!
광주 무등시장 건물주 13명 ‘착한 임대인 운동’ 불 지폈다!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3.20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구청서 ‘상가 임대료 인하 상생협약’ 체결
-이달 초 봉선시장 한 건물주도 고통 분담 나서

[광주일등뉴스] 광주 남구(청장 김병내) 무등시장 내 상가 건물 소유주 13명이 ‘코로나 19’ 여파로 큰 어려움에 직면한 상인들을 돕기 위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했다. 봉선시장에서 시작된 착한 임대료 운동이 관내 전통시장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김병내 남구청장과 무등시장 상가 건물주 및 임차상인들은 코로나 19 극복 및 무등시장 활성화를 위한 무등시장 상가 임대료 인하 상생협약식을 갖고 화이팅을 외쳤다.

20일 오전 김병내 남구청장과 무등시장 상가 건물주 및 임차상인들은 남구청장 실에서 ‘무등시장 상가 임대료 인하 상생협약식’을 갖고 코로나 19 극복 및 무등시장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에 따라 무등시장 건물주들은 이날부터 코로나 19 위기 상황이 안정화 될 때까지 상가 임대료를 20~30%씩 인하하기로 했다.

또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의 제반 규정을 따르고, 계약기간 만료시 임차인이 재계약을 희망할 경우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재계약 추진을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협약 체결에 따라 무등시장 상인 13명은 이달부터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무등시장 상권 활성화를 위해 쾌적한 영업환경과 깨끗한 거리환경을 조성하는데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김병내 남구구청장은 “코로나 19 여파로 지역상권이 큰 위협을 받고 있는 가운데 고통 분담 차원에서 임대료 인하에 나서준 전통시장 내 건물주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지역사회에서 우리 상인들을 응원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위기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봉선시장에 건물을 보유한 한 소유주는 이달 초 건물 내 2곳의 점포에서 야채와 축산물 판매하는 상인 2명에게 임대료 할인 혜택을 제공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