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9 13:58 (목)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광주시청 직원들, 소상공인들의 아픈 눈물을 닦아주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광주시청 직원들, 소상공인들의 아픈 눈물을 닦아주다.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2.18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이 빛났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관광객 감소, 각종 행사 취소 등으로 지역경기가 침체되고 민생경제가 큰 어려움에 처해 있을 때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광주시청 직원들의 통 큰 결단이 지역 상가들의 시름을 달래주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자료사진)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지난 11일 오전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와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해줄 것 등을 당부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지난 11일 “코로나 사태로 지역경제가 큰 타격을 입고 있다. 시민불안이 가중되면서 소비심리 위축, 관광객 감소, 각종 행사 취소 등으로 도소매, 음식숙박, 유통 등 서비스 업종을 중심으로 경기가 크게 침체되어 민생경제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이 필요한 때이다. 광주시 공무원들부터 실천할 수 있는 것들을 찾아 솔선수범해주길 바란다”고 당부를 전한 바 있다.

덧붙여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음식점들을 도와주기 위해 공공기관 구내식당의 급식을 중단해 달라는 자영업자들의 건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시청 밖으로 나가 식사하는 것이 매우 불편하고 경제적으로도 부담이 된다는 것을 잘 알지만, 공직자들이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분담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다”고 공직자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광주광역시청 구내식당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2월 12일~2월 18일까지 일시 중단했다.
광주광역시청 구내식당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2월 12일~2월 18일까지 일시 중단했다.

이에 광주광역시는 2월 12일부터 2월 18일까지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구내식당의 중식과 석식을 모두 중단했다.

그 결과 하루 1000여명의 직원들이 광주광역시청 주변의 음식점과 커피숍을 찾음으로써 시청 상가 경기가 활력을 찾을 수 있었다.

광주광역시청 인근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김매화 대표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으로 한 동안 거리에 다니는 사람도 없고, 손님도 없어 너무 힘든 시간을 보냈다. 그런 가운데 감사하게도 한시적이나마 구내식당을 중단해 주셔서 다시 손님들도 오시고 일할 맛이 난다. 큰 결단을 해 주신 이용섭 광주광역시장님과 시청 직원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광주시청 직원들, 소상공인들의 아픈 눈물을 닦아주다.]

광주광역시청 직원들은 비가 오는 날에도 불편을 감수하고 시청 인근 음식점으로 식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광주광역시청 직원들은 비가 오는 날에도 불편을 감수하고 시청 인근 음식점으로 식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최정학 (주)가나다 대표와 직원들은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해 광주광역시청 인근 음식점을 찾아 직원들 간 회식을 하며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으로 어려움을 함께 이겨나가자"고 말했다.
광주광역시청 인근 음식점 주변 전경
광주광역시청 인근 음식점 주변 전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