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1 19:15 (금)
광주 광산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퇴치 나서
광주 광산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퇴치 나서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2.1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참여형 방역 등 적극적 종합대책 수립, 10~16일 실행 들어가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광주 광산구(청장 김삼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퇴치하는 ‘지역사회 방역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10~16일을 ‘일제방역 집중기간’으로 지정, 실행에 들어갔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이번 방역대책은 위기에 소극적으로 방어하는 관점에서 벗어나 적극적인 활동으로 전화위복의 계기를 만들자는 취지로 수립됐다”며 “방역 과정에서 각종 전염병과 감염증 발생을 원천 차단하는 제도를 정비하고, 그런 문화를 지역사회에 정착해 시민 누구나 안심하며 살아가는 청정 광산을 구축해내겠다”고 밝혔다.

이번 종합대책은 광산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라는 수동적인 조치에서 벗어나, 시민참여형 민관합동 방역 등 능동적인 활동으로 지역에서 코로나바이러스를 퇴출하고, 시민이 안심하는 청정지역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아 마련한 것.

10일 오전 8시 광산구는 89개 장비와 144명을 투입해 63곳의 공공방역을 마쳤다. 광산구민도 306명이 참가해 251개 장비로 137곳 자율방역을 마친 상태다.

광산구는 이번 종합대책에서 산업경제시설, 동별 취약지역, 다중이용시설 등 대상 별로 7개 분야로 나눠 방역 추진계획을 마련했다.

먼저, 광산구는 산업경제시설 방역에 기업과 상인회 등의 참여를 보장하기로 했다. 기업인과 상인회 회원 등의 가칭 ‘청정 산업단지·골목상권 방역단’ 구성을 지원하고, 이들 손으로 산업단지, 외국인기숙사, 골목상권, 전통시장 등을 방역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각 동별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사회단체 회원들을 중심으로 진행하고 있는 방역도 뒷받침한다. 광산구는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 소독약품과 분무기 배부를 마치고, 시민이 경로당, 버스승강장, 외국인주민 밀집지역 등 방역 취약지역을 소독할 수 있도록 했다.

사회·노인·장애인 복지관과 도서관, 청소년 공간과 어린이집 등 사회복지 시설 방역은 시설 운영단체가 주축으로 건물 내·외부를 소독하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광산구는 동별로 소독약품을 배부해 시설에서 언제든 받아 쓸 수 있도록 했다.

다중이용시설인 광주공항과 광주송정역 등의 소독을 마친 제1전투비행단은, 광산구 주요 대로변 방역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제1전투비행단은 제독 차 11대를 투입하고, 광산구는 보건소와 전문업체 방역차량 10대를 더해 큰 도로를 소독할 예정이다.

호남대 등 4개 대학주변 주택가 이면도로 등은 광산구 가로환경관리원 등이 살수차와 화물차, 개인용 분무기로 방역한다. 공동주택과 학원 등의 자체 소독도 홍보 중인 광산구는, 방역에 나서는 시민에게 동 행정복지센터 소독약품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나아가 잘못된 식습관이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의 원인 중 하나인 점을 감안, 광산구는 먹거리를 제공하는 가게·식당 등에서 1일 1회 소독을 생활화할 수 있도록 지원체계를 마련해 홍보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