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7 13:23 (금)
[취재현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도 이겨내자!”
[취재현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도 이겨내자!”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2.08 20: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 환자' 접촉자 임시 격리시설인 광주소방학교 찾아 무료급식 봉사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으로 함께 극복하자며 8일 낮 12시 지역 각계의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는 임시 격리시설을 찾아 시민에게 따뜻한 밥 한 끼를 대접하고 격려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접촉 임시 격리시설인 광산구 광주소방학교 생활관을 방문해 정성스럽게 포장한 도시락을 전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고윤순 안전보안관회장과 회원은 정성스럽게 포장한 도시락을 전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날 이 시장은 고윤순 안전보안관회장과 회원들, 김경미 광주시안전정책관 등과 함께 광주소방학교 생활관을 찾아 점심식사 무료급식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곳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입원했던 병원의 의료진과 환자, 보호자, 간병인 중 저위험군으로 분류된 34명이 격리된 곳으로, 지난 6일 실시된 감염증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시장은 봉사자들과 함께 소고기 미역국, 새우볶음, 파김치, 김 등 아침부터 정성껏 준비한 점심식사 62인분을 격리된 시민과 의료진, 경찰, 관계자에게 배식하고 더욱 힘 내줄 것을 당부했다.

시 안전보안관의 무료급식 봉사활동은 지난 7일부터 실시하고 있으며, 격리 마지막 날인 오는 17일까지 계속 진행된다.

고윤순 광주시 안전모니터단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접촉 임시 격리시설인 광산구 광주소방학교 생활관에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자원봉사 활동에 관한 담소를 나누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접촉 임시 격리시설인 광산구 광주소방학교 생활관에서 관계자로부터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이와 함께 격리된 시민들을 위한 광주시민들의 따뜻한 온정의 손길도 이어지고 있다.

㈜호원은 지난 7일 이곳에 각종 생필품을 전달했고, 조영작 우리물 대표는 이날 생수 500병을 후원하기도 했다.

특히 전국자율방재단 광주시연합회 6명과 시·구·광주소방학교 직원 6명 등은 보호복과 마스크를 찬 채 바깥과 차단된 광주소방학교 생활관 내에서 격리된 시민들이 불편함 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 광주보훈병원과 우암의료재단에서 파견한 의사 2명과 간호사 11명도 생활관에서 상주하며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책임지고 있다.

또 이삼용 전남대병원장은 지난 6일 21세기병원에 의료진 의료복 50벌을 지원했다. 21세기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입원했던 병원으로 현재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25명이 격리돼 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접촉 임시 격리시설인 광산구 광주소방학교 생활관을 방문해 광주시 안전보안관 회원들과 정성스럽게 포장한 도시락을 전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접촉 임시 격리시설인 광산구 광주소방학교 생활관을 방문해 안전보안관 회원들과 격리 중인 시민들에게 전달할 도시락을 정성스럽게 포장하고 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접촉 임시 격리시설인 광산구 광주소방학교 생활관을 방문해 안전보안관 회원들과 격리 중인 시민들에게 전달할 도시락을 정성스럽게 포장하고 있다.
안전보안관 회원들은 격리 중인 시민들에게 전달할 도시락을 정성스럽게 포장하고 있다.

 DH글로벌과 텃밭도 6일 이 병원에 마스크, 손소독제, 생수, 화장지, 라면 등 생필품을 전달했으며, 광주민주화운동 동지회도 7일 21세기병원에 각종 물품을 지원했다.

광주시도 의료인력과 구호물품, 생필품 등을 격리시설 등에 최우선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용섭 시장은 “따뜻한 집밥을 만들어 드리고, 격리시설에서 앞장서서 봉사하고 있는 시민들과 관계자들의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이 재난상황을 헤쳐 나가는 데 큰 힘이 되고 있다”며 “격리된 시민들이 남은 기간 아무 문제없이 건강하고 편안하게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경미 광주시안전정책관과 광주광역시 공직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접촉 임시 격리시설인 광산구 광주소방학교 생활관 현장을 시찰하고 있다.

이어 “어제 질병관리본부 즉각대응팀이 복귀한데 따라 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체제로 전환돼 광주시가 감염자 확산 차단과 상황관리에 직접 나서게 됐다”며 “앞으로 추가 감염 차단, 격리자 불편 해소 등 광주시가 지역사회와 합심해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가이버 2020-02-09 05:18:07
봉사와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 !
이 봉사정신은 재난상황을 헤쳐 나가는 데 큰 힘이 되리라 믿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