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2 16:53 (화)
광주광역시농협 조합장 일동 ‘WTO 개도국지위 포기에 대한 대책’ 촉구
광주광역시농협 조합장 일동 ‘WTO 개도국지위 포기에 대한 대책’ 촉구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9.10.3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농협광주지역본부(본부장 김일수)는 30일 김일수 농협광주지역본부장, 김명렬 서창농협조합장. 박흥식 광주비아농협조합장. 기재만 임곡농협조합장. 정상윤 본량농협조합장. 김익찬 평동농협조합장. 문병우 서광주농협조합장. 김일수 농협광주지역본부장. 나왕수 하남농협조합장. 전봉식 대촌농협조합장.구상봉 북광주농협조합장. 한진섭 광주농협조합장. 이동운 동곡농협조합장 등 광주광역시 14개 지역농협장과 함께 최근 농업·농촌의 최대 현안으로 부각되는 WTO 개도국 지위 포기에 따른 농업인의 피해 최소화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의 농업 대책을 촉구하는 자리를 가졌다.

김명렬 서창농협조합장. 박흥식 광주비아농협조합장. 기재만 임곡농협조합장. 정상윤 본량농협조합장. 김익찬 평동농협조합장. 문병우 서광주농협조합장. 김일수 농협광주지역본부장. 나왕수 하남농협조합장. 전봉식 대촌농협조합장.구상봉 북광주농협조합장. 한진섭 광주농협조합장. 이동운 동곡농협조합장 등 광주광역시 14개 지역농협장들은  ‘WTO 개도국지위 포기에 대한 대책’을 촉구했다.

김일수 농협광주지역본부장은 “개도국 지위 포기에 따른 농업·농촌의 피해 완화를 위해 국가 전체예산의 최소 4%이상 농업예산 반영, 선진국형 직불제 전환, OECD 평균수준인 5조원 수준의 직불제 예산반영, 확실한 수급 및 가격안정대책의 제도화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WTO가 출범한 1995년 이후 2018년까지 농축산물 수입액이 69억 달러에서 274억 달러로 무려 4배 증가하였으며, 향후에도 농업강국들과 맺은 FTA 이행으로 손실이 계속 늘어날것으로 예상된다.

WTO 차기 농업협상에는 개도국에게 주어지는 여러 가지 우대 조치를 받을 수 없게 돼 차기 협상이 진전되면 주요 농축산물은 물론 농업전반에 큰 피해가 우려되며, 개도국 지위 포기는 통산주권과 식량주권 포기, 농업의 포기로 이어질수 있어 농업인들은 추가적인 피해 발생에 크게 불안해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