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21 16:30 (목)
광산구 바르게, 한글날 기념 우리말·우리글 쓰기 「제4회 한글사랑 백일장」개최
광산구 바르게, 한글날 기념 우리말·우리글 쓰기 「제4회 한글사랑 백일장」개최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9.10.14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73돌 한글날 맞아 광산구 송산근린공원에서 광주광역시 초중고생 170여 명 참가해 나라사랑·한글사랑 뽐내

바르게살기 광산구협의회 김병우 회장과 더불어민주당 광산구갑 이용빈 위원장 전국대회 도약 의견 모아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나라사랑·한글사랑」을 위한 “한글날 기념 우리말·우리글 쓰기” 백일장이 열렸다.

「제4회 한글사랑 백일장」 대회가 열리고 있는 송산근린공원 플라타너스 숲 전경. 하남중학교 천지은 학생 등 170여 명이 참가했다.

바르게살기운동 광주광역시 광산구협의회(회장 김병우·여성회장 이선미)는 573돌 한글날인 지난 10월 9일 광주 광산구 송산근린공원(송산유원지)에서 광주광역시 초중고생 17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4회 한글사랑 백일장」 대회를 가졌다.

김병우 대회장은
김병우 대회장이 대회사에서 “자랑스러운 한글로 평소 갈고닦은 글짓기 실력을 뽐내달라”고 말하고 있다.

임한필 부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백일장은 ‘한반도·꿈·진실’을 글제로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국민의례, 김병우 대회 추진위원장의 대회사와 김승진 명예회장의 인사말, 글제 발표와 심사위원 및 심사기준 소개를 마치고 본격적인 글짓기에 들어갔다.

백일장을 진행하는 바르게살기운동 광산구협의회 임한필 부회장.
백일장을 진행하는 바르게살기운동 광산구협의회 임한필 부회장.

광산구 바르게가 광주광역시 전체를 대상으로 금년에 4회째 연 이번 백일장은 우리의 미래인 초중고생들이 우리글·우리말 쓰기로 한글의 우수성을 깨닫고, 한글사랑 의식을 높이며 문인의 자질을 발견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마련한 대회로 작년 3회 대회에서는 하남중 1년 천지은 학생이 대상을 차지했다.

하남중학교 2학년 천지은 학생이 참가자 확인을 하고 있다. 천지은 학생은 제3회 대회 때 자작시 '우리가 모이면'으로 대상을 차지한 바 있다. 접수확인자는 하남동 바르게살기위원회 김영선 위원장.
하남중학교 2학년 천지은 학생이 참가자 등록을 하고 있다. 천지은 학생은 제3회 대회 때 자작시 '우리가 모이면'으로 대상을 차지한 바 있다. 등록 확인자는 하남동 바르게살기위원회 김영선 위원장.

이번 백일장에는 매년 제자들과 함께 대회장을 찾는 하남중학교 황준연 국어 선생님이 3회 대회 대상을 차지한 천지은 학생(2학년)과 정유림(2학년), 고다연·한예진(3학년) 학생 등 30여 명의 학생들과 함께 이날도 어김없이 “한글날 기념 우리말·우리글 쓰기” 백일장에 참여했다.

임한필 사회자가 홍연기 부회장과 함께 <한반도, 꿈, 진실>을 글제로 발표하고 있다.

심사는 김용하 심사위원장 등 여섯 분의 작가들이 10월 11일 공정하게 실시하고, 발표는 16일 광산구청 홈페이지를 통해서 한다. 시상식은 11월 2일 광산구청 2층 상황실에서 할 예정이다.

글제가 발표되자 진흥중학교 2학년 김도균 학생(오른쪽) 등 참가자들이 일제히 글짓기를 시작하고 있다.

김병우 대회장은 인사말에서 “우리의 미래인 광주의 초중고생들이 우리말·우리글 쓰기를 통해 나라사랑과 한글사랑하는 마음을 더 크게 가져달라는 뜻에서 이 대회를 열었다”면서 “자랑스러운 한글로 평소 갈고닦은 글짓기 실력을 뽐내달라”고 말했다.

김병우 대회장(왼쪽)이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위원장(오른쪽)에게 “이 「한글사랑 백일장」을 전국 규모 백일장으로 성장시키고 싶다”면서 그 이유와 방법을 손가락으로 하나씩 세어가며 설명하고 있다.

김병우 대회장은 또, 이날 백일장에 참여한 학생들을 격려하기 위해 혼자 방문해 끝까지 함께한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위원장과 간담에서 “이 「한글사랑 백일장」을 전국 규모 백일장으로 성장시키고 싶다”면서 “문화체육부 장관 표창 추진을 위해 힘을 보태주시라”고 요청했다.

「제4회 한글사랑 백일장」 전경.

이용빈 위원장은 “2016년 시작했던 대회가 벌써 4회째 치르고 있다”면서 “이런 뜻깊은 백일장은 당연히 전국 규모로 도약할 필요가 있다”면서 “대회가 더욱 활성화되고 확대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광산구의회 배홍석 의장(가운데)
광산구의회 배홍석 의장(가운데)이 백일장을 찾아 학생들과 관계자들을 격려한 뒤 바르게살기운동 광산구협의회 이영범 이사(오른쪽), 하남동 김영선 위원장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편, 이날 대회에서는 광산구의회 배홍석 의장과 공병철·박경신·윤혜영 의원, 광산구청 주민자치과 이정은 팀장과 이나경 주무관이 휴일임에도 현장을 찾아 대회 관계자 및 학생들과 함께하는 흐뭇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대회를 마친 후 김병우 대회장과 이용빈 위원장이 바르게살기운동 광산구협의회 진행요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따.
대회를 마친 후 김병우 대회장(앞줄 가운데)과 바르게살기운동 광산구협의회 진행요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광산구갑 이용빈 지역위원장(김병우 대회장 오른쪽)도 끝까지 함께하고 있다.

[「제4회 한글사랑 백일장」 대회 이모저모]

등록 확인을 하는 참가 학생들 모습.
등록 확인을 하는 참가 학생들 모습.
참가 학생들이 등록 확인을 하고 있다.
참가 학생들이 등록 확인을 하고 있다.
대회 시작 전 '훈민정음 해례본'은 국보 몇 호?를 맞춘 김은진 주부(북구 두암동)가 선물을 받고 홍연기 부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회 시작 전 "'훈민정음 해례본'은 국보 몇 호?" 퀴즈를 맞춘 김은진 주부(북구 두암동)가 선물을 받고 홍연기 부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는 참가 학생들 모습.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는 참가 학생들 모습.
약 30명의 제자들을 데리고 함께 온 하남중학교 황준연 선생님(왼쪽)이 학생들과 함께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는 모습.
「한글사랑 백일장」 대회를 제안하고 대회를 개최하기 시작했던 「제1회 한글사랑 백일장」 대회 김승진 대회장이 한글사랑에 대한 얘기를 하며 "참가 학생들 중에서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오기를 바란다"고 말하자 참가 학생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백일장을 축하하기 위해 참석한 광산구의회 공병철·윤혜영 의원과 광산구청 주민자치과 이정은 팀장이 김병우 대회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글짓기를 하는 학생들 모습.
광산구의회 박경신 의원이 초등부 접수처를 찾아 광산구협의회 구희숙 이사와 우산동위원회 김경희 부위원장을 격려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글짓기 현장 모습.
광산구청 주민자치과 이나경 주무관(왼쪽)과 행사를 총괄지휘한 바르게살기 광산구협의회 정안숙 사무국장이 기자의 요청에 밝은 표정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형제가 함께 앉아서 글짓기를 하는 모습.
신창중학교 김도균 학생(2학년)의 글짓기 모습.
이날 선물로 준 콩나물 상자를 책상 삼아 글짓기를 하는 모습.
접수한 학생들에게 콩나물을 선물로 나눠주던 진행요원들이 기자의 요청으로 한 컷. (왼쪽부터) 광산구협의회 홍연기 부회장, 신가동 위원회 이란희 회원, 양은영 부위원장, 장삼님 회원, 신성식 위원장, 광산구협의회 이선미 여성회장과 박윤미 감사, 나서윤 도산동 부위원장. 
더불어민주당 광산구갑 이용빈 위원장(오른쪽)이 김병우 대회장의 전국 규모 확대 제안에 손짓을 섞어가며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이용빈 위원장이 하남중학교 학생들의 글짓기 모습을 뒤에 살며시 내려다보고 있다.
콩나물 상자를 책상 삼아 친구들과 함께 앉아 글짓기를 하는 학생들 모습.
더불어민주당 광산갑 이용빈 위원장, 바르게살기운동 광산구협의회 김병우 회장(대회장)과 이선미 여성회장, 성재수 운영위원장(왼쪽부터 차례로)이 손가락 하트를 펼쳐보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자의 요청으로 바르게살기운동 광산구협의회 김정자 부회장(맨 왼쪽)과 최규남 청년위원장(맨 오른쪽) 부부도 합류해 함께 기념촬영을...
김병우 대회장이 어디선가 온 전화에 흐뭇한 표정으로 대회 소식을 전하고 있다.
이용빈 위원장이 작품 제출을 받는 진행요원인 하남동 위원회 김영선 위원장 그리고 위원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회를 보면 대회를 진행한 임한필 부위원장이 글짓기 모습을 물끄러미 내려다보고 있다.
글씨체가 빼어난 하남중학교 3학년 한예진 학생의 글짓기 모습.
운남동 위원회 최준홍 위원과 엄기숙 위원이 완성된 작품을 접수하고 있다.
끝까지 봉사하며 진행을 도운 진행요원들의 기념촬영. 김병우 대회장과 민주당 이용빈 위원장이 함께하고 있다.
대회가 끝나갈 무렵, 정리를 하는 정안숙 사무국장의 모습.
(왼쪽부터) 국중년·양은영·김경희 진행요원의 망중한.
황룡강에 떠있는 오리배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