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9 12:28 (토)
이용빈, 태풍이 몰아쳐도 『거침없는 검찰개혁 바로서는 대한민국』
이용빈, 태풍이 몰아쳐도 『거침없는 검찰개혁 바로서는 대한민국』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9.10.02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미탁’ 영향으로 폭우가 쏟아져도 출근길 1인 시위 및 캠페인
8월 13일부터 하루도 쉬임없이 달려온 이용빈 위원장의 안경에 빗방울이 맺혀있다.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산구갑 이용빈 지역위원장이 10월 2일 태풍 ‘미탁’ 영향으로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에서도 출근길에 친일잔재청산과 검찰개혁을 위한 1인 시위 및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거침없는 검찰개혁 바로서는 대한민국』을 외치는 더불어민주당 광산구갑 이용빈 지역위원장
『거침없는 검찰개혁 바로서는 대한민국』을 외치는 더불어민주당 광산구갑 이용빈 지역위원장

송정동 사랑병원 사거리에서 진행된 이날 1인 시위 및 캠페인에는 김성훈 동곡동 당원협의회장도 함께했다.

더불어민주당 광산구갑지역위 동곡동 당원협의회 김성훈 회장의 1인 시위 모습. 『친일잔재 청산하고 사법개혁 이뤄내자』를 외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광산구갑지역위 동곡동 당원협의회 김성훈 회장의 1인 시위 모습. 『친일잔재 청산하고 사법개혁 이뤄내자』를 외치고 있다.

이용빈 위원장의 1인 시위 및 캠페인은 지난 8월 13일부터 지금까지 계속 아침 출근길에 하루도 쉬임없이 친일청산과 사법개혁을 향해 진행되고 있다.

송정동 사랑병원 사거리에서 쏟아지는 폭우 속에서도 진행되는 이용빈 위원장의
송정동 사랑병원 사거리에서 쏟아지는 폭우 속에서도 진행되는 이용빈 위원장의 1인 시위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