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8 16:57 (금)
민주당 이용빈 위원장 ‘故백남기 농민 3주기 추모제’ 참석
민주당 이용빈 위원장 ‘故백남기 농민 3주기 추모제’ 참석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9.09.22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남기 농민 꿈꾸었던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함께 만들어 가자”
고 백남기 농민의 3주기 추모미사·추모제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광산구갑 이용빈 위원장(왼쪽)이 묵념을 하고 있다.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광산구(갑) 지역위원장이 21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민족민주열사 묘역에서 거행된 고 백남기 농민의 3주기 추모미사·추모제에 참석해 “백남기 농민의 꿈 꾸는 세상 함께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고 백남기 농민은 박근혜 정부 시절 2015년 11월 14일 서울 광화문 앞에서 열린 민중총궐기대회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벌어졌던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아 의식을 잃고 서울대병원에서 300여 일간 사경을 헤매다 2016년 9월 25일 사망했다.

이날 ‘추모미사’는 우리농촌살리기운동본부, 가톨릭농민회, 가톨릭공동선연대가 공동으로 마련했고, 추모제는 ‘백남기 농민 3주기 추모제 추진위원회’가 준비했다.

천주교 광주대교구에서 농민사목을 담당하고 있는 김양수 신부가 주례한 이날 추모미사에는 故 백남기 농민의 부인인 박경숙(율리아나) 씨와 사제, 수도자, 신자 등 모두 80여 명이 참례했다.

이어 열인 추모제는 정현찬 백남기농민 기념사업회 준비위원장을 비롯해 고인의 모교인 중앙대학교 후배들이 지난 2월 창립한 노래패 '어울소리'가 나와 '광주여 무등산이여', '우리밀밭에서', '농민가' 등을 불러 추모제 의미를 보탰다.

김 신부는 강론에서 "지난 16일 김명수 대법원장이 망월동 민족민주역사묘역에 들러 故백남기 농민의 묘지를 참배했고, 앞서 지난 8월 9일에는 백남기 농민 사건으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던 구은수 서울경찰청장에게 유죄를 선고하며 벌금 1000만 원을 선고했고, 당시 기동대장이었던 신윤균 전 서울경찰청 4기동단장에게도 1심과 같은 벌금 1000만 원을 선고했다"고 전했다.

김 신부는 "'내가 백남기다', '우리가 백남기다'라는 구호와 외침이 국가폭력으로 쓰러져간 아픔의 이름이 아닌 농업의 가치와 농민의 권리를 위해 당당히 다시 살아난 영광의 이름이 되도록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겠다고 다짐하자"고 제안했다.

정현찬 백남기 농민 기념사업회 준비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전국에서 백남기 농민을 잊지 않고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백남기 농민이 이루고자 했던 통일세상, 민주화세상, 이 땅에 정의가 살아 넘치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약속했지만 지금 또다시 악의 세력이 움트고 있지 않은지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백남기 농민이 그토록 원했던 농민의 세상, 통일된 세상, 민주화된 세상을 우리 함께 만들겠다고 약속하자"고 당부했다.

추모제에 참석한 이용빈 위원장은 “백남기 농민이 평소 바라고 꿈꾸었던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위해 우리가 함께 만들어가야 한다”며 “도농복합지역인 광산갑 지역위원장으로서 우리 농어민과 농어촌을 위해 자녀 장학·의료·문화·주거개선 사업 지원 및 농정개혁 등 농어촌정책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