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8 16:57 (금)
광산구, 문화재청 공모사업 7년 연속 선정
광산구, 문화재청 공모사업 7년 연속 선정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9.09.19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 등 3개 부문, 국비 2억 1,000만원 확보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문화재청의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 ‘고택·종갓집 문화재 활용사업’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 공모에 7년 연속 선정됐다.

외국인들의 월봉서원 선비 체험 모습.
외국인들의 월봉서원 선비 체험 모습.

공모 선정에 따라 광산구는, 국비 2억 1,000만원을 확보해 내년에도 월봉서원, 무양서원, 김봉호 가옥, 용아생가, 장덕동 근대한옥, 5개 명소에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 공모에는 월봉·무양서원이 선정됐다. ‘어제의 고봉, 내일의 월봉’을 주제로 내년 3월 시작되는 월봉서원 프로그램은, 조선 선비의 일상을 체험하는 <선비의 하루>, 놀이로 배우는 철학 <꼬마철학자 상상학교>, 공연과 토크쇼를 결합한 <살롱 드 월봉> 등으로 구성돼있다.

무양서원에서는 ‘무양 in the city(인 더 시티)’를 주제로 시민과 함께하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서원 배향인물 탐색 <무양에서 만난 어의-思全(사전)약방문>, 자유학기제 선비문화체험 <무양, 청년선비>, 마을 문화재 축제 <무양사랑방-‘들樂(락)날樂(락)’> 등이 예정돼있다.

‘고택·종갓집 문화재 활용사업’에는 김봉호 가옥, 용아생가, 장덕동 근대한옥이 선정돼 ‘광산 가옥, 산다’를 주제로 전통가옥의 특성을 만끽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용아생가에서는 우리 동네 영화 보는 날 <문화유산 G-CINEMA(지 시네마)>와 놀이·체험이 결합된 어린이 축제 <아시별의 꼬마시인>이, 김봉호 가옥에서는 오감으로 사계절을 즐기는 <농가의 사계>가, 장덕동 근대한옥에서는 한옥음악회 <야호(夜好)! 달빛 소나타>가 각각 열린다.

찾아가는 교육 프로그램 ‘광산문화유산 꽃이 피다’도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 공모에 선정돼 내년 1월부터 초·중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각 사업과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월봉서원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광산구 문화재 활용사업은 2016년 전국 최초로 문화재청 ‘명예의 전당’에 등재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