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1:08 (목)
광주 서구, 추석 연휴 주민 불편 없앤다!
광주 서구, 추석 연휴 주민 불편 없앤다!
  • 나항주 기자
  • 승인 2019.09.1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교통, 청소, 의료 등 10개 분야 주민생활안정대책 추진
- 연휴기간(9.12~9.15) 종합상황실 비상근무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 서구(구청장 서대석)가 추석 명절을 맞아 지역 주민들과 고향을 찾는 귀성객이 안전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주민생활안정 대책을 추진한다.

서대석 서구청장은 “연휴기간 동안 주민들과 귀성객이 편안하고 풍성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주민생활안정 종합대책을 적극 추진하여 주민불편을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서구는 귀성객 교통소통 및 안전대책, 사건·사고 및 재난 안전대책, 성수식품 관리, 비상진료 대책, 물가 안정 및 체불임금 관리, 에너지 수급 및 가스안전관리 대책, 청소관리 종합대책,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 등 10개 분야별 세부추진계획을 수립하고 명절 연휴기간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연휴기간 동안 각 분야별 상황대책반에서 청소, 재난·재해 등 주민들이 편안하고 신속하게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연휴기간 급하게 증명서류가 필요한 주민들을 위해 365일 민원봉사실(☎350-4650~3)을 17시까지 운영하며, 주민등록 등·초본, 인감증명서, 가족관계증명서 등의 서류 발급이 가능하다.

귀성객들로 붐비는 광천터미널 등 주요 간선도로 불법 주·정차 단속, 운송사업체 지도 점검 등 귀성·귀경객들을 위한 교통대책도 마련됐다.

청소대책반, 광고물 대책반 등은 청소대책상황실을 운영하며 12일과 15일은 음식물 및 생활쓰레기는 정상수거하고, 셋째날인 14일은 공동주택 음식물을 수거하여 주민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또, 추석 연휴기간 광천터미널, 양동시장 등 주민다중이용 장소에는 가로미화원을 배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추석연휴 특별감시계획에 따라 오염우심 하천에 대한 순찰 및 환경오염사고 상황실을 설치해 배출업소 감시활동도 강화하게 된다.

응급환자 발생 등의 긴급상황에 대비하여 기동의료반과 진료안내반을 편성하고, 13일 추석 당일에는 보건소, 14일에는 서창 보건진료소가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