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19 22:47 (월)
FINA 세계마스터즈 수영대회 기념 고싸움놀이 축제
FINA 세계마스터즈 수영대회 기념 고싸움놀이 축제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9.08.0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구 “다양한 볼거리‧체험거리 제공…대회 성공적 개최 기원”
11일 금남로서 세계 각국 문화공연 향연 펼쳐진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2019 광주 FINA 세계마스터즈 수영 선수권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고, 고싸움놀이를 통해 선수단과 관광객에게 남도의 패기와 기상을 맛보는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11일 오후 5시부터 5‧18민주광장 일원에서 고싸움놀이 축제를 개최한다.

<자료사진> 김병내 남구청장은 ‘제37회 고싸움놀이축제’에서 고싸움놀이 시연을 하고 있다.

김병내 남구청장은 “세계마스터즈 수영선수권 대회에 참석차 광주를 방문한 선수단 및 관광객과 광주시민들에게 재미난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해 이번 대회 역시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기를 기원하는 마음에서 고싸움놀이 축제를 준비하게 됐다”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11일 오후 금남로 5‧18민주광장에 오시면 고싸움놀이를 비롯해 러시아와 그리스, 스페인, 포르투갈 등 세계 각국의 문화공연을 만날 수 있어요.”

흥겨운 놀이마당으로 장장 7시간에 걸쳐 진행되는 이번 축제에서는 고싸움놀이 및 고 퍼레이드, 타악공연, 전통 민속놀이 체험, 세계 여러 나라의 문화공연을 만날 수 있다.

먼저 오후 5시부터는 행사장 주변에서 윷놀이를 비롯해 제기, 투호, 널뛰기 등 다채로운 민속놀이 체험의 장이 펼쳐진 뒤 오후 6시부터 본격적인 축제의 서막을 알리는 고 난타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자료사진> 김병내 남구청장은 ‘제37회 고싸움놀이축제’에서 고싸움놀이 시연을 하고 있다.

곧바로 농악놀이 및 피에로의 물놀이 프로그램이 이어지며, 오늘 축제의 하이라이트격인 고싸움놀이가 세계 각국의 수영인 및 관광객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고싸움놀이 뒤에는 아프리카 타악그룹 아냐포의 공연과 타악 그룹인 얼쑤에서 모듬북 공연과 사물놀이로 신명나는 축제의 분위기를 이끌어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축제 막바지에는 러시아 서커스단의 유쾌발랄한 공연 및 그리스와 스페인, 포르투갈에서 온 공연단의 퍼포먼스 아트가 연달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행사장 주변에는 강강술래와 농심줄 놀이, 뻥튀기와 튀밥, 떡 만들기 체험, 고싸움놀이 포토존 등 상설마당이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