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19 22:47 (월)
전남 영광군, 경사났네!
전남 영광군, 경사났네!
  • 최정학 기자
  • 승인 2019.08.06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0째아 다둥이 가정 잇따른 탄생에 군민들 축하
- 아이들 웃음소리 넘쳐나는 농촌가정의 행복전도사로 기대

초저출산 시대에 아이 울음소리를 좀처럼 듣기 어려운 요즘 전남 영광군(군수 김준성)에서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열 번째 아이를 낳은 다둥이 가정의 잇따른 탄생으로 군이 온통 축제 분위기이다.

김준성 영광군수는 강필구 영광군의회의장과 함께 출산가정을 방문해 "영광의 꿈이고 우리의 희망인 아이의 출생을 축하한다. 건강하게 무럭무럭자라 나길 바란다"며 덕담을 전했다.

지난 8월 5일에 출산가정을 방문한 김준성 영광군수는 “영광의 꿈이고 우리의 희망인 이 아이들이 잘 자라서 공부하고 영광에서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다양한 지원시책을 발굴하여 군민의 피부에 와 닿는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지난 7월 5일 영광종합병원 분만센터에서 영광군 군서면 임혜선씨가 몸무게 3.04kg의 건강한 여아를 출산했다. 아버지 오기채씨와 어머니 임씨 사이에 열 번째 자녀로 태어난 아이는 군민들의 축하를 한 몸에 받고 있다.

김준성 영광군수, 강필구 영광군의회의장, 임혜선 주민과 자녀들은 10째 출생을 축하하며 기념촬영

부부는 “힘든 부분도 많지만 무럭무럭 건강하게 자라나는 아이들이 주는 기쁨과 행복에 감사하다며 아이들이 자라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광군은 전국 최고의 금액인 신생아양육비 3,500만원과 전라남도 출산 및 양육지원비 30만원, 30만원 상당의 출산축하용품 및 12개월 이전까지 매월 20만원의 양육수당10만원의 아동수당과 각종 예방접종교육, 임산부영유아 건강관리 및 영양관리와 홍보물 등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