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22:06 (수)
전남 최형식 담양군수 "'행복도시 담양' 시대 본격 열겠다"
전남 최형식 담양군수 "'행복도시 담양' 시대 본격 열겠다"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9.07.17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담양군, 민선 7기 취임 1주년 출입기자와 간담회 열어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최형식 담양군수가 17일 담양군청 대회의실에서 민선 7기 취임 1주년 출입기자와의 간담회를 열었다.

최형식 담양군수는 민선 7기 취임 1주년을 기념해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해는 민선 7기를 본격적으로 열어가는 해로서 군정 전반에 문화예술을 접목시켜 담양의 경쟁력을 높이고 자치와 혁신을 군정의 핵심가치로 삼아 시대를 이끌어가는 혁신형 지방정부를 구현하겠다”며 “당장의 성과만 보지 않고 담양의 미래를 염두에 두고 모든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담양군 출입기자와 군 간부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 1년의 성과와 앞으로의 정책 방향, 주진 중인 주요 현안사항 설명과 기자들의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최 군수는 먼저 민선 7기 1년을 ‘소득 4만 불 인구 7만의 자립형 생태도시 조성’이라는 군정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기틀을 마련한 해로 평가하며, “담양의 지도를 바꾸는 첨단문화복합단지도 차질 없이 진행 중이며, 메타프로방스도 정상화 이후 조성에 탄력을 받아 완성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치단체의 정책 단절을 방지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의 연계성을 확보하기 위해 주민이 발의하는 지속가능한 정책 조례 ▲잠재력 있는 발전 예정지에 난개발을 방지하고 타당성, 중장기 발전 방안 등에 대한 용역 검토 ▲주민의 환경권과 수용성을 확보하기 위해 환경위해시설 인허가 시 주민의 의견수렴을 의무화하도록 하는 조례 등 주민이 참여하고 직접 느낄 수 있는 관련 조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기자와의 질의응답 중 규제 완화의 흐름 속 규제를 너무 강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서는 “담양의 강점인 청정한 자연과 문화, 그리고 주민의 환경권을 해치는 문제만 아니라면 규제를 강화하는 것이 아니다”며 “지속가능한 담양의 미래를 위해서는 필수 불가결한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최 군수는 질의응답을 마무리하며 “올해는 민선 7기를 본격적으로 열어가는 해로서 군정 전반에 문화예술을 접목시켜 담양의 경쟁력을 높이고 자치와 혁신을 군정의 핵심가치로 삼아 시대를 이끌어가는 혁신형 지방정부를 구현하겠다”며 “당장의 성과만 보지 않고 담양의 미래를 염두에 두고 모든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