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22:06 (수)
광주세계수영대회 성공 개최에 31사단 장병들도 나섰다!
광주세계수영대회 성공 개최에 31사단 장병들도 나섰다!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9.07.16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전 세계인의 스포츠 대축제가 되도록 육군 제31보병사단(사단장 소영민) 장병들이 대테러 안전활동지원 외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회식에 참석한 육군31사단 장병들은 국기 게양식을 하고 있다.

지난 12일 개막식 현장에 194개의 대회 참가국 국기를 든 기수가 한 명씩 입장했다.

단정한 기수단복을 입고 절도 있는 동작으로 국기를 들고 입장하는 이들의 짧은 머리가 유독 눈에 띄었다.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기수단으로 활약하고 있는 31사단 장병들이다.

개막식은 물론 폐막식까지 31사단 장병 194명은 참가국의 기수 임무를 수행한다.

개회식에서는 31사단 비호여단 장병 40여 명은 조선대학교 무용학과 학생들, 래퍼 송민재와 함께 문화공연 3막 ‘인류의 바다’ 퍼포먼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회식에 참석한 육군31사단 장병들은 선수들의 입장을 환영하며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개막식 일주일 전부터 무더위와 싸워가며 퍼포먼스를 준비한 장병들은 일사불란한 몸짓으로 무대를 꾸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자신만의 특기를 살려 대회를 지원하고 있는 장병들도 있다.

국방부에서 선발한 육·해·공군 장병 198명은 통역지원 요원으로, 육·해·공군 및 해병대 장병 192명은 수송지원 요원으로 참여해 194개국 선수·임원단의 원활한 의사소통과 안전운행을 돕고 있다.

개막식에서 194번째로 태극기를 들고 입장한 31사단 정원진 중위는 “태극기 기수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임무에 임했다”며, “태극기를 들고 입장할 때는 관객들의 환호에 가슴이 뭉클해져 눈물이 날 뻔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가를 대표하고, 군을 대표한다는 각오로 연인원 약 2만명의 軍 장병들은 밤낮을 가리지 않고 경기장 외곽에서 수색정찰, 화생방 테러 대비, 관측소·편의대 운용 등으로 대테러 안전활동 지원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