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2 16:29 (월)
한국농어촌공사, ‘대한민국 국토대전’ 국무총리상 수상
한국농어촌공사, ‘대한민국 국토대전’ 국무총리상 수상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9.07.11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경관 조성 우수사례로 ‘상하지구 농촌테마공원’으로 수상의 영예
-‘상하지구 농촌테마공원’ 협업을 통해 일군 아름답고 창의적 공간

[광주일등뉴스= 박부길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11일 국토교통부가 주최하는 ‘제11회 대한민국 국토대전’에 「상하지구 농촌테마공원」을 출품하여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나승화 농어촌개발이사가 상하지구농촌테마공원으로 대한민국국토대전 국무총리상을 수상하고 있다.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사장은 “농어촌의 아름다운 경관과 지역특색을 살려 많은 사람들이 농어촌을 찾도록하기 위한 공사의 오랜 노력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농어촌 생활편의시설을 비롯한 다원적 가치를 증진하고 지역에 맞는 맞춤형 지역개발사업을 통해 활기차고 행복한 농어촌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19 대한민국 국토대전은 국토교통부‧국토연구원 등이 주최하고 한국경관학회를 비롯한 국내 경관 관련분야를 대표하는 7개 학회가 심사에 참여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11일 국토교통부 주최 제11회대한민국국토대전에서 상하지구농촌테마공원을 출품해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사진왼쪽두번째 나승화 농어촌개발이사)

이번 공모전에서는 자연과 사람이 조화를 이루는 이상적인 전원 공간 구성이 돋보였다는 평가와 함께, 지역주민과 민‧관이 협업을 통해 아름답고 창의적인 공간을 조성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상하지구 농촌테마공원」은 2010년 농식품부 농촌테마공원조성사업 대상지구로 선정되어 공사와 고창군, 매일유업이 협업‧투자했다. 2016년 개장 이후 약 33만명이 상하농원을 찾으면서, 지역 농가와 관광객을 연결해 농산물 직거래와 지역주민 고용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작년 한 해 동안 13만명이 방문하며 꾸준히 방문객이 늘고 있다. 이는 상하농원이 ‘이상적 농촌마을’을 모티브로 농촌 고유의 가치와 낭만을 되살린 전원공간을 구현하면서 도시민들의 발길을 모으고 있다는 평가다.

공원의 계획과 설계는 건축‧조경 등 각 분야별 외부 전문가가 참여했다. 입구에는 고창군에서 생산되는 다양한 농산물을 재배하는 텃밭이 있고, 내부 건축물은 마을 사람들 각각의 전문성과 역할에 따라 스토리를 엮어 의인화하여 디자인되었다. 또 지역 자생수종을 주요 수목으로 사용해 목초지 경관과 함께 마을 전체가 주변경관과 어우러지며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조성되었다.

「상하지구 농촌테마공원」은 건강한 자연의 아름다움과 함께 태양열시스템과 빗물재활용 시스템을 도입해 자연순환원리 또한 활용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특히, 지역 농축산물을 이용한 식당과 카페 상하목장, 체험교실, 숙박시설이 구성되어 경관적 우수성과 함께 방문객들이 다양한 체험과 체류가 가능하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