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23 15:46 (월)
무안군, 축산농가 가축 폭염피해 예방 선제적 대응 강화
무안군, 축산농가 가축 폭염피해 예방 선제적 대응 강화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9.07.06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무안군(군수 김산)은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가축폐사 등 축산농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올해 사업비 15억 3천만 원을 투입하여 가축 폭염피해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한우 번식우 사육 축사 모습.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올해 폭염이 장기적으로 지속 될 것으로 예상되어 축산농가의 피해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군은 폭염 피해에 취약한 축산 농가에 축종별 여건에 맞는 폭염 예방시설을 신속하게 설치할 수 있도록 지원과 아울러 가축폐사 및 생산성 저하 등 축산농가의 피해를 막기 위한 피해 예방 홍보에 나섰다.

축종별 주요 관리 요령은 소의 경우 환기창이나 통풍창을 크게 설치하여 공기를 순환시키고 천장이나 벽에 열 막이 재료를 부착하거나 지붕에 물을 뿌려 온도를 낮춰야 한다.

돼지는 차광막과 송풍시설로 기온을 낮춰주고, 기호성이 높은 사료를 공급해야 하고 닭의 경우 간이 계사는 스티로폼 등으로 열 막이 처리를 하고, 적정 밀도 유지 및 무더운 한낮에는 지붕 위로 물을 뿌려 복사열 유입을 막아야 하다.

특히, 여름철에는 가축들의 물 먹는 양이 많아지므로 시원한 물을 충분히 공급해야 한다.

군 관계자는 “폭염 대응 가축관리 요령 등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홍보를 축산단체와 함께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라며, "폭염 등 축산재해에 대비해 가축재해보험을 가입하면 피해가 발생할 경우 농가 경영안정에 많은 도움이 된다.”고 가축재해보험 가입을 당부했다.

한편 무안군은 가축폭염피해 예방을 위하여 올해 사업비로 폭염피해 예방 시설장비 지원 7억 원, 축사 쿨링시스템 지원 2억 원, 냉․난방기 지원 2억 5천만원, 축사 재해예방시스템 1억 원, 가축재해보험 가입비 2억8천만 원 지원하는 등, 폭염으로 인한 축산농가 피해 최소화 및 축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