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5 16:39 (금)
광주광역시교육청, 2020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 분석 결과발표
광주광역시교육청, 2020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 분석 결과발표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9.07.03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어를 제외한 국어, 수학, 탐구 3개영역 기준 표준점수 600점 만점 기준
□서울대 지원 가능
- 서울대 응시조건 충족 학생 기준: 인문계열 – 414점, 자연계열 – 402점
□ 연·고대 지원 가능: 인문계열 – 408점 내외, 자연계열 – 396점 내외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시교육청(교육감 장휘국) 진로진학지원단과 광주진학부장협의회가 광주 시내 고등학교의 2020학년도 6월 수능 모의평가 실채점 결과를 분석한 결과, 작년 수능 대비 국어와 영어는 다소 쉬웠고 수학은 더 어려운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국어, 수학(가형, 나형) 모두 표준점수 최고점은 140점 이상으로 변별력이 갖춰진 시험으로 판단된다.

국어 만점비율은 0.01%, 수학(가형)의 만점 비율은 0.28%, 수학(나형)의 만점비율은 0.69%로 작년 수능에 비해 국어와 수학(가형)은 줄었고 수학(나형)은 증가했다. 작년 수능에 비해 쉬운 국어에서 만점자가 줄어든 것은 초고난도 문항은 없지만 난도가 높은 문항이 다수 출제되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또한 1등급 기준 원점수는 국어 87점, 수학(가형) 89점, 수학(나형) 89점으로 수학(가형)만 작년 수능보다 낮게 형성되었다. 특히 표준점수 최고점은 국어 144점, 수학(가형) 140점, 수학(나형) 145점으로 각각 150점, 133점, 139점이었던 작년 수능에 비해 상당한 차이가 있었다.

영어 영역(절대평가)의 경우 1등급에 해당하는 90점 이상의 학생이 올해는 36,136명(7.76%)이며, 작년 수능에서 원점수 90점 이상을 획득한 학생은 27,942명(5.30%)이다. 80점 이상을 획득한 2등급까지 누적인원은 96,690명(20.78%)로, 작년 수능에서 103,507명(19.64%)과 약간의 차이를 보였다. 절대평가인 영어 시험의 난이도에 따라 입시 결과에 상당한 차이가 있을 수 있으므로 수험생들은 남은 기간 동안 영어 과목에 대한 적절한 대비가 필요해 보인다. 특히 대부분의 대학에서 수능 최저과목에 영어도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수시를 준비하는 학생들은 각별히 관심을 가져야 한다.

■ 배치 기준 점수는 절대평가인 영어 과목을 제외하고 국어, 수학, 탐구 600점 만점(3과목 기준)으로 배치점수를 발표한다. 이럴 경우 대학에서 적용하는 영역별 반영 비율과 영어 과목의 등급에 따라 수험생의 유불리가 바뀔 수 있으므로 표준점수 600점 만점으로만 지원여부를 판단하기 보다는 대학별 점수에 의한 배치 기준표를 참고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 지역 대학별 영어등급 반영 점수는 아래와 같다.

우리 지역 주요 대학들은 대부분 작년과 동일한 방식으로 영어등급 점수를 반영하며 1등급에서 10점씩 감점하는 방식으로 비율반영을 하고 있다. 단, 조선대는 4등급과 5등급에서는 차이가 15점이며 이후 10점씩 차감한다.

■ 서울대학교의 경우 국어, 수학, 탐구영역 표준점수 600점 기준으로 인문계열은 414점 이상, 자연계열은 402점 이상 되어야 지원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 연·고대는 600점 기준으로 문과는 408점 내외, 이과는 396점 정도에서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 대학별 환산점수를 통해 우리 지역의 주요대학과 학과의 지원 가능선을 살펴보면 광주교육대학교는 표준점수 600점수 기준 인문 389점, 자연 385점(영어를 제외한 국어, 수학, 탐구 평균 백분위 91점)에서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 전남대 인문계열(표준점수 600점 기준)은 국어교육과, 영어교육과, 영어영문학과, 경영학부는 379~386점, 인문계열 지원 가능 점수는 361점 내외로 예상하였다. 자연계열의 경우 의예과 410점, 치의학과 406점, 수의예과 394점, 수학교육과, 기계공학부, 전기공학과는 366~383점대에서 지원이 가능하며, 수학(가형)을 지정하는 학과는 350점 내외에서 지원선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하였다. 수학(나형)을 허용하는 학과의 경우 간호학과, 화학과는 365~366점, 동물자원학부, 산림자원학부, 의류학과 등은 343~346점대에서 지원선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하였다.

■ 조선대 의예과(표준점수 600점 기준)는 407점, 치의예과는 405점, 인문계열 상위권 학과인 영어교육과, 국어교육과, 경찰행정학과 경우 350~356점에서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305점 내외에서 인문계열 지원선이 형성될 것으로 분석하였다. 자연계열은 의치예 계열을 제외하고 상위권 학과인 간호학과, 수학교육과는 350~362점에서 지원선이 형성되며, 305점 내외에서 자연계열 지원선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하였다.

광주광역시교육청은 이번 6월 수능 모의평가 실채점 결과를 분석하여 오는 3일(수) 14시부터 광주교육연구정보원(화정동 소재) 대강당에서 학부모, 교사를 대상으로 ‘6월 모의평가 결과 분석 및 수시지원 전략 설명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설명회는 별도의 신청 없이 진행되며 수시지원전략 자료집을 배부한다.

■ 전남대와 조선대 배치참고자료는 대학별 점수로 학과 및 배치 군은 2020학년도 입시계획안을 참조한 자료이며, 정시요강이 확정되면 바뀔 수 있음

■ 표준점수는 영어 과목을 제외한 600점 만점이며, 영어 등급에 따라 유불리가 바뀔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