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2 16:29 (월)
장병완 의원, “당장 본회의 열어 국회 윤리특위 기한 연장해야”
장병완 의원, “당장 본회의 열어 국회 윤리특위 기한 연장해야”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9.07.01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망언 의원들에 면죄부 주기 위한 꼼수…국회 운영 관행 재정립” 촉구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장병완 민주평화당 전 원내대표가 30일 “당장 7월1일이라도 본회의를 열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의 기한을 연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 의원은 “국회에 윤리특위가 없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교섭단체 간 당리당략 때문에 정치개혁·사법개혁 특별위원회의 기한은 연장하고 마땅히 상설로 설치되어야 할 윤리특위 기한을 연장하지 않은 것은 국회 운영에 관한 기본적인 자질이 갖춰지지 않은 것이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민주평화당은 줄기차게 5.18 망원 의원들의 제명을 주장해왔다”며 “6월말로 종료되는 윤리특위의 기한 연장을 염두에 두지 않은 것은 5.18 관련 망언 의원들의 징계 등 국민의 기대에 어긋난 여러 가지 잘못을 한 의원들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한 꼼수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이런 식으로 기본이 되지 않는 원내대표간의 합의로 국회를 운영한다면 정말 국민들의 비웃음거리가 되고 국회의 신뢰는 나락으로 떨어질 것이 자명하다”며 “다시 한 번 정도를 걷고 국회의 모든 구성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서 교섭단체와 비교섭단체를 포함한 국회 운영의 관행이 다시 정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