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5 16:39 (금)
한국농어촌공사- 농촌진흥청, 스마트팜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한국농어촌공사- 농촌진흥청, 스마트팜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9.06.17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스마트팜 확산을 통한 청년일자리 창출과 기존 농업인의 경영다각화 지원
-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성공적 추진 지원과 해외진출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과 농촌진흥청는 17일 스마트농업 확산을 위해 전북 전주 농촌진흥청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사장은 전북 전주 농촌진흥청에서 농어촌공사와 농진청간 스마트팜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사장은 “스마트팜은 어렵고 열악한 여건에 처한 우리 농업의 외연을 확장하는 디딤돌이 될 것이다”며 “양 기관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청년이 주역이 되는 스마트농업의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은 스마트팜 확산을 통해 청년농의 일자리 창출과 기존 농업인의 경영다각화를 지원해, 농업농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기여한다는 양 기관 공동의 목표를 구체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스마트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수확 후 관리 등 온실 생산 농산물의 수출 기반조성 ▲스마트 농업 확산을 위한 인프라 구축 및 기술혁신 ▲해외 스마트팜 플랜트 수출 및 교육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사장은 전북 전주 농촌진흥청에서 농어촌공사와 농진청간 스마트팜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

농업용수 기반시설관리와 공급을 비롯한 농업·농촌개발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기술을 갖춘 공사와 종자개량, 재배기술 등 농업기술을 갖춘 농진청의 협약으로, 향후 스마트농업 확산에 대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정부에서는 전북 김제, 경북 상주, 전남 고흥, 경남 밀양 네 곳을 스마트팜 혁신밸리로 지정한 바 있다. 지정된 네 지역에는 2022년까지 청년교육과 창업을 지원하는 창업보육센터, 임대형 스마트팜, 기술개발을 위한 실증단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