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23 16:39 (월)
광주 남구, 전문가 20명 포진 ‘생활SOC 사업’ 속도 낸다
광주 남구, 전문가 20명 포진 ‘생활SOC 사업’ 속도 낸다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9.06.17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SOC 자문단 위촉…교수‧건축사‧기술용역사 등 인적풀
정부 공모사업 통한 인프라 확충 위해 정책적 제언 역할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정부에서 추진하는 생활SOC 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내년도 생활SOC 복합화 사업 공모를 통한 각종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 분야별 전문가와 주민이 참여하는 ‘생활SOC 자문단’을 구성‧운영키로 했다.

남구청 조감도 (사진- 김병내 남구청장)

김병내 남구청장은 “범정부적으로 추진 중인 생활SOC 사업이 관내에서 활발하게 추진되기 위해서는 민간 전문가의 자문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사업 수요도 발굴해야 하는데, 이런 측면에서 볼 때 생활SOC 자문단은 큰 힘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17일 남구는 이날 오후 구청 7층 상황실에서 생활SOC 자문단 위촉 및 1차 회의가 열렸다.

생활SOC 자문단은 일반 분과와 문화‧건강 분과, 의료‧복지 분과, 육아‧교육 분과, 생활‧안전 분과 등 총 5개 분과로 이뤄졌으며, 분과별 자문위원은 2~6명 사이로 총 20명이다.

교수와 예술인, 사회복지사, 변호사, 기술용역사, 건축사 등 분야별 전문가가 대거 포진해 있으며, 주민자치위원장 출신 주민과 자영업자도 자문위원 명단에 포함됐다.

이들 자문위원은 생활SOC 사업과 관련해 지역사회의 의견을 수렴하고, 남구 관내에 구축돼 있지 않은 각종 생활 인프라 현황 파악과 생활SOC 사업 공모를 통해 이를 유치하기 위한 정책적인 제언을 할 예정이다.

또 지역 내 자원과 생활SOC 사업간 연계 추진 방안을 발굴하고, 사업 추진 관련 제도 개선을 건의하는 역할도 소화하게 된다.

이와 함께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내년부터 체육센터와 어린이집 등 여러 시설을 동시에 추진할 수 있도록 하는 생활SOC 복합화 사업을 진행키로 함에 따라 이 사업에 대한 사전 준비와 자문 역할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생활SOC 복합화 사업은 현재의 생활SOC 사업의 진행방식이 지자체 재원 마련 부담이 큰 매칭 방식인데다, 국고보조율이 낮아 재정이 열악한 지자체에서 참여가 곤란한 문제점을 해결하고, 생활SOC 시설의 지역간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대안으로 마련된 사업이다.

한편 남구 생활SOC 자문단 소속 자문위원들은 정부의 생활SOC 사업 3개년 계획이 완료되는 오는 22년까지 3년간 활동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