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3 15:00 (금)
광산구 운남동새마을, 제15회 운남동 목련마을 사생대회 개최
광산구 운남동새마을, 제15회 운남동 목련마을 사생대회 개최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9.05.13 0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등 100여 명 운남근린공원에서 초여름의 흥겨운 잔치로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운남동새마을회가 초여름의 청명한 날씨 속에서 제15회 목련마을 사생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행사 도중 운남동 주민자치회 양현 회장이 방문하여 사생대회를 축하하며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오른쪽부터
행사 도중 운남동 주민자치회 양현 회장이 방문하여 사생대회를 축하하며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오른쪽부터 운남동 새마을지도자협의회 이영옥 회장, 운남동주민자치회 양현 회장, 운남동 새마을지도자협의회 마기봉 부회장, 자원봉사자, 운남동 새마을부녀회 장순덕 회원과 정필남 회장.

광주 광산구 운남동새마을(지도자협의회장 이영옥·부녀회장 정필남)은 5월 11일(토)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운남근린공원에서 제15회 운남동 목련마을 사생대회를 개최했다.

운남동 목련마을 사생대회는 늦가을에 개최하는 운남동 새마을 가족음악회와 함께 매년 운남동새마을회가 독자적으로 개최하고 있으며, 이날 사생대회도 예년과 마찬가지로 ‘목련마을’을 시제로 진행했다.

제출된 작품은 엄정한 심사를 통해 16명을 선정하여 광주광역시서부교육지원청장(옛 교육장) 표창을 비롯해 광산구청장 표창, 광주광역시새마을회장 표창 등을 수여한다. 수상자 발표 6월초에 할 예정이다.

이날 사생대회에 참가한 어린이들은 오랜만에 미세먼지 없는 청명한 날씨와 함께, 무더운 날씨지만 그래도 햇볕 따뜻한 싱그러운 초여름을 만끽하며 자연과 함께, 목련마을에 대한 생각을 그림으로 펼치며 자신들의 실력을 뽐냈다.

브라우니 바 만들기 체험을 하는 도중 기자의 요청으로 살짝 포즈를 취하는 어린이들 모습.
브라우니 바 만들기 체험을 하는 도중 기자의 요청으로 살짝 포즈를 취하는 어린이들 모습. (왼쪽부터) 김태훈(운남초 1)·김태희(운남초 2) 남매와 김미라 엄마, 황지우(운남초 2) 어린이. 브라우니 바 만들기 체험은 마커로니와 수제 디저트를 만드는 운남동의  '달콤한 오후 두 시'에서 진행했다.

또 부대행사로 풍선놀이와 페이스페인팅, 브라우니 바 만들기 등이 있었고, 참가한 어린이들에게는 크레파스와 물놀이용 물총을 선물해 이들의 기쁨을 더해줬다.

벌써 15회를 맞이한 이날 사생대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광산구의회 공병철·박경신·윤혜영 의원과 운남동의 양현 주민자치회장, 윤용조 바르게살기위원장, 박희원 자율방범대장 등이 참석하여 어린이들을 격려하며 새마을 관계자들을 치하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용빈 광산구갑지역위원장을 대신하여 기범석 당원협의회장단장과 윤용조 운남동 당원협의회장이 참석해 운남동 새마을회원들과 같이 끝까지 어린이들과 함께했다.

운남동새마을에서는 지도자협의회 이영옥 회장, 박종배 총무와 마기봉·박희원·이재수 회원, 새마을부녀회의 정필남 회장과 안성애 총무, 김혜선·장순덕 회원 등이 행사 후 주변청소까지 말끔하게 마무리를 했다.

확실한 마무리 - 정필남 부녀회장이 주변 청소를 마친 후 집게를 모으고 있다.
확실한 마무리 - 정필남 부녀회장이 주변 청소를 마친 후 집게를 정리하고 있다.

[목련마을 사생대회 이모저모]

아
아빠(조섭안)와 함께 사생대회에 참가한 조제희(대반초 5)·조여경(운남어린이집) 어린이 남매가 열심히 그림을 그리다가(사진 위) 기자의 요청으로 살짝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 아래).
허걱! 풍선 속으로 사람 머리가... 풍선을 이용하여 어린이들을 즐겁게 하는 상상극장.
허걱! 풍선 속으로 사람 머리가... 풍선을 이용하여 어린이들을 즐겁게 하는 상상극장.
페이스페인팅 자원봉사를 나온 광주여대 미용과학과 2학년인 이소민·이시은·이설빈·고은하 학생이 페이스페인팅을 하고 있다. 이영옥 회장의 손에 페인팅을 하는 모습(사진 위), 마기봉 부회장의 모습도 보인다(사진 아래).
페이스페인팅 자원봉사를 나온 광주여대 미용과학과 2학년인 이소민·이시은·이설빈·고은하 학생이 페이스페인팅을 하고 있다. 이영옥 회장의 손에 페인팅을 하는 모습(사진 위), 마기봉 부회장의 모습도 보인다(사진 아래).
페이스페인팅을 하는 박은서 어린이(153어린이집)과 손들에 페인팅을 하는 아빠 박준성 님, 그리고 유모차에 박서준 어린이.
페이스페인팅을 하는 박은서 어린이(153어린이집)과 손에 페인팅을 하는 아빠 박준성 님, 그리고 유모차에 박서준 어린이.
미래클유치원 박연주 어린이가 열심히 그림을 그리고 있고 엄마(박민희)와 아빠(박준성)가 애정어린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다.
미래클유치원 박연주 어린이가 열심히 그림을 그리고 있고 엄마(박민희)와 아빠(박준성)가 애정어린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다.
상당한 수준의 실력인 듯, 물감 칠을 하던 이세은(수문초 2) 어린이가 포즈를 취하자 김혜경 엄마가 한껏 웃음을 머금고 흐뭇한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다.
상당한 수준의 실력인 듯, 물감 칠을 하던 이세은(수문초 2) 어린이가 포즈를 취하자 김혜경 엄마가 한껏 웃음을 머금고 흐뭇한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다.
최세하 어린이(마지초 1)가 열심히 그림을 그리는 사이 강미리 엄마가 둘째 최세진(미래클유치원) 어린이를 바라보고 있다(사진 위). 박민재 어린이(마지초 1)와 박주하 어린이(은송유치원)가 그림을 그리고 있고, 이미지 엄마가 관심 있게 들여다보고 있다.
최세하 어린이(마지초 1)가 열심히 그림을 그리는 사이 강미리 엄마가 둘째 최세진(미래클유치원) 어린이를 바라보고 있다(사진 위). 박민재 어린이(마지초 1)와 박주하 어린이(은송유치원)가 그림을 그리고 있고, 이미지 엄마가 관심 있게 들여다보고 있다.
운남근린공원 내에 있는 운남정에서도 여러 어린이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다.
운남근린공원 내에 있는 운남정에서도 여러 어린이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다.
운남정 밖에서 그림을 그리는 어린이와 일가족 모습.
운남정 밖에서 그림을 그리는 어린이와 일가족 모습.
엎드려서 그림을 그리는 김태희(운남초 2) 어린이,  전윤우 어린이와 정혜영 엄마, 김태훈(운남초 1) 어린이와 김미라 엄마의 모습.
엎드려서 그림을 그리는 김태희(운남초 2) 어린이,  전윤우 어린이와 정혜영 엄마, 김태훈(운남초 1) 어린이와 김미라 엄마의 모습.
완성한 작품을 들고 포즈를 취한 이다혜 어린이(운남초 1)와 동생 이승호(아이꿈어린이집) 어린이, 백영률 엄마의 모습.
완성한 작품을 들고 포즈를 취한 이다혜 어린이(운남초 1)와 동생 이승호(아이꿈어린이집) 어린이, 백영률 엄마의 모습.
조유선 엄마의 지도로 그림을 그리는 마지초 1학년 최서희 어린이와 마지초 4학년 최다희 어린이 자매 모습.
조유선 엄마의 지도로 그림을 그리는 마지초 1학년 최서희 어린이와 마지초 4학년 최다희 어린이 자매 모습.
강은숙 엄마가 마지초 1학년 윤지성 어린이와 큰솔유치원 윤지오 어린이 형제가 그림 그리기를 지켜보고 있다.
강은숙 엄마가 마지초 1학년 윤지성 어린이와 큰솔유치원 윤지오 어린이 형제가 그림 그리기를 지켜보고 있다.
지도자협의회 이영옥 회장이 완성된 작품을 접수하고 있다(사진 위), 정필남 부녀회장이 작품을 제출한 어린이에게 크레파스와 장난감 물총을 선물하고 있다(사진 아래).
지도자협의회 이영옥 회장이 완성된 작품을 접수하고 있다(사진 위), 정필남 부녀회장이 작품을 제출한 어린이에게 크레파스와 장난감 물총을 선물하고 있다(사진 아래).
지도자협의회 이영옥 회장이 완성된 작품을 접수하고, 부녀회 정필남 회장이 물총과 크레파스를 선물하는 모습.
지도자협의회 이영옥 회장이 완성된 작품을 접수하고, 부녀회 정필남 회장이 물총과 크레파스를 선물하는 모습.
부녀회 정필남 회장이 선물(물총과 크레파스)을 전달하고 있다.
부녀회 정필남 회장이 선물(물총과 크레파스)을 전달하고 있다.
물총을 선물로 전하던 운남동 새마을부녀회 정필남 회장이 직접 쏘아보며 웃음 짓고 있다.
물총을 선물로 전하던 운남동 새마을부녀회 정필남 회장이 직접 쏘아보며 웃음 짓고 있다.
바로 옆 숲에서는 싱그러운 날씨 속에서 가족사진 촬영도...
바로 옆 숲에서는 싱그러운 날씨 속에서 가족사진 촬영도...
마기봉 부회장과 박희원 자율방범대장이 함께 쓰레기를 줍고 있다.
마기봉 부회장과 박희원 자율방범대장이 함께 쓰레기를 줍고 있다.
지도자협의회 이영옥 회장(가운데), 부녀회 정필남 회장(오른쪽)과 장순덕 회원(왼쪽)이 함께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지도자협의회 이영옥 회장(가운데), 부녀회 정필남 회장(오른쪽)과 장순덕 회원(왼쪽)이 함께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지도자협의회 이영옥 회장과 부녀회 정필남 회장이 쓰레기를 수거하는데 협의회 박종배 총무도 함께하고 있다.
지도자협의회 이영옥 회장과 부녀회 정필남 회장이 쓰레기를 수거하는데 협의회 박종배 총무도 함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