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7 17:40 (월)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선제적 재난대응 체계 구축과 올바른 안전문화 확산으로 국민안전 지킬 것”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선제적 재난대응 체계 구축과 올바른 안전문화 확산으로 국민안전 지킬 것”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9.05.1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어촌公, 10일 경남 함안군 봉성저수지에서 ‘정밀안전진단 시연회’ 개최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10일 경남 함안군 봉성저수지에서 농식품부, 조근제 함안군수 등 지자체 관계자, 공사 안전관리 담당자, 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밀안전진단 시연회’를 개최했다.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사장은 경남 함안군 봉성저수지에서 정밀안전진단 시연회를 가졌다.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사장은 “시설물 안전진단은 시설상태를 정확히 파악하고 그에 적합한 개보수를 진행함으로써 갈수록 대형화하고 빈번해지는 자연재해에 대비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라며 “모든 상황에 대비해 꼼꼼하게 점검하는 선제적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올바른 안전문화 확산에 힘써 국민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시연회는 갈수록 극심해지는 자연재해·재난에 대비해 안전진단 업무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안전관리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CCTV가 설치된 노후관 탐사 장비 설명 및 사용 시연을 진행하고 있다.

안전진단 시연회는 길이 569m, 높이 35m의 봉성저수지 제방과 여수토(물넘이) 등을 토목·재료·지질·기전조사로 나누어 약 한 시간 동안 각 분야 안전점검이 진행됐다.

가장 먼저 기계, 전기, 건축 진단장비 소개와 함께 콘크리트 균열깊이 측정과 철근탐지기를 사용하여 콘크리트 속을 탐사하고, 강도 시험을 위한 재료를 채취해 압축강도 확인과 시약을 사용한 구조물의 잔존 수명을 예측하는 시연이 이뤄졌다.

이어서 CCTV를 이용, 취수시설 연결관 내부를 촬영해 균열 및 누수 등을 조사하고 취수탑 등 인력 접근이 어려운 시설물은 드론을 이용해 파손 및 누수와 균열을 점검하는 시연을 했다.

시설 정밀 측정을 위한 제방 외관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공사는 전국 3,400여개 저수지를 비롯한 14,000여개 농업기반시설에 대한 주기적인 정기점검과 보수·보강을 실시해왔다.

올봄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2019국가안전대진단’에는 농업기반시설뿐만 아니라 건설현장 등 1,835개소에 지역민, 지자체 관계자가 참여하는 합동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지난 2013년부터는 ‘시설물점검 119센터’를 신설, 지자체 관리 농업생산기반시설이 재해로 인해 구조적 안전성이 의심되는 경우 무상 긴급점검을 지원해오고 있다.

아울러, 지난해에는 미얀마, 라오스 등에 저수지, 댐 안전 분야 기술지원을 실시하는 등 국가 간 기술교류 증진에 기여해오고 있다.

콘크리트 압축강도  확인과 구조물의 잔존 수명을 예측하는 시연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