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7 17:40 (월)
광주광역시, 올해 첫 무등산 정상 개방
광주광역시, 올해 첫 무등산 정상 개방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9.05.06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무등산 탐방 예약제 전면 시행…인터넷·현장 접수 병행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는 무등산 정상의 비경과 철쭉이 장관을 이루는 11일, 올해 처음으로 전국의 탐방객들에게 무등산 정상을 개방한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지난해 무등산 정상을 찾아 "가족들과 또는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무등산을 걸으면서 자연의 아름다움도 만끽하고, 많은 대화도 나누길 바란다. "고 말했다.

정대경 광주시공원녹지과장은 "무등산 정상 개방 구간은 서석대 주상절리에서 군부대 후문을 통과해 부대 내 지왕봉과 인왕봉을 관람하고 부대 정문으로 나오는 0.9㎞ 구간이다. 개방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고 밝혔다.

정상 개방에 앞서 광주시는 지난 4월15일 군부대, 국립공원사무소, 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 산악연맹 등 15개 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탐방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질서계도 요원을 취약지역에 집중 배치하고 119구급차량과 헬기를 현장에 배치하는 등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정대경 광주시공원녹지과장

또 무등산의 차량 혼잡구간인 충장사에서 산장까지 불법주정차로 인한 탐방객 불편을 줄이고 질서유지를 위해 북구 교통부서와 북부경찰에서 단속을 강화하고, 시내버스 증편과 임시 주차장 확보 등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한다.

특히 이번 정상 개방에는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에서 서석대→군부대 정문(0.9㎞) 구간에 대한 탐방 예약제를 전면 시행한다.

인터넷 사전예약은 국립공원통합예약시스템(http://reservation.knps.or.kr)에서 할 수 있다.

또 현장접수를 추가로 진행해 탐방객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정상부 탐방예약제를 이용하는 탐방객에게는 예약제 손목 띠가, 현장접수자에게는 접수 후 손목 띠가 제공된다.

정상부 탐방을 위해서는 목교와 장불재에서 신분증 확인 및 손목 띠 확인이 필수이므로, 사전에 착용을 해야 한다.

정대경 광주시공원녹지과장은 “그동안 한 건의 안전사고가 없었던 것처럼 이번에도 안전하게 정상 개방이 마무리되도록 탐방객들이 협조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무등산 정상은 1966년 군부대가 주둔한 이후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된 지역으로, 2011년 첫 개방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22차례 개방해 42만5000여 명이 정상의 아름다운 비경을 만끽했다.

무등산 정상개방 연도별 탐방현황(22, 425,000)

- 2011: 2(5142만명, 10293만명)

- 2012: 4(4283만명, 713만명, 1074만명, 11102만명)

- 2013: 4(463천명, 683만명, 9297천명, 1123만명)

- 2014: 1(102535천명)

- 2015: 3(521만명, 1032만명, 1173천명)

- 2016: 4(4302만명, 61815천명,1085천명, 1152만명)

- 2017: 2(52015천명, 10282만명)

- 2018: 2(5125천명, 10278천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