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2 00:37 (목)
국도따라 인제 오는 길 10분 이상 이동시간 단축‘기대’
국도따라 인제 오는 길 10분 이상 이동시간 단축‘기대’
  • 정향숙 기자
  • 승인 2019.04.29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제 국도44호선 활성화 사업, 올 연말까지 구축완료
▲ 인제군
[광주일등뉴스] 인제 국도44호선 활성화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감응신호 시스템 구축사업’이 속도를 내며 올 연말 완료를 목표로 추진되고 있어 수도권에서 국도를 따라 인제로 이동하는 시간이 크게 단축 될 것으로 전망된다.

감응신호시스템은 44호선 국도변 일대를 이동하는 차량을 교차로 방향별 흐름을 자동으로 감지해 대기차량이 없을 경우 주 도로에 직진신호를 부여해 원활한 차량 흐름을 유도하는 시스템이다.

군은 지난해부터 도와 함께 국도 44호선 활성화 사업으로 미시령 힐링가도를 비롯해 총 15개 구간을 대상으로 감응신호시스템 구축 사업을 진행해왔으며, 지난해 국토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등 14억 3,000만원을 확보하고 이달 본격 사업이 시작돼 올 연말이면 마무리 될 것이다고 밝혔다.

감응신호기 설치 구간은 홍천 두촌면 추평 교차로를 시작으로 인제 북면 한계 삼거리 관벌 교차로까지 총 47km구간으로 이곳의 불필요한 정지신호를 최소화해 국도 44호선을 이용하는 차량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관광객들의 국도 이용률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감응신호 시스템 구축사업으로 수도권의 관광객들이 44호선 국도변을 따라 이동하는 시간이 크게 단축 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그동안 서울양양 간 고속도로개통으로 44호선 국도변을 따라 침체된 상경기가 다시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