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21 16:30 (목)
'10개월의 설렘, 중구에서 지켜드립니다' 서울시 최초, 고위험 임신부에 가사 돌봄 지원
'10개월의 설렘, 중구에서 지켜드립니다' 서울시 최초, 고위험 임신부에 가사 돌봄 지원
  • 최정학 기자
  • 승인 2019.04.2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부터 고위험 임신부에 전문 가사 관리사 파견
▲ 중구
[광주일등뉴스] 중구가 다음 달부터 서울시에선 처음으로 관내 고위험 임신부들에게 가사 돌봄 서비스를 무상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중구에 1년 이상 거주하고 있는 고위험 임신부다. 고위험 임신부는 ,유산·조산·거대아 출산 경력이나 유전 질환 등 가족력이 있는 임신부 ,고혈압과 당뇨병, 심장병 등으로 절대 안정이 필요한 임신부 ,산전검사 이상 소견이 있는 임신부 등을 가리킨다.

이들에게 전문 가사 관리사가 해당 가정으로 파견돼 청소, 세탁, 집안 정리와 같은 기본적인 가사 서비스와 함께 식사 및 간단한 반찬 준비, 위급상황 시 병원 연락 등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맞춤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사 돌봄 서비스는 하루에 4시간씩 최대 10일까지 지원되며 이용 주기는 주 2회 또는 10일 연속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서비스를 받으려면 전문의 진단서 또는 소견서를 구비해 거주지 동주민센터 또는 중구보건소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서비스 이용료는 소득 수준에 상관없이 전액 구 예산으로 보조한다. 현재 민간 가사도우미를 부를 경우 1일 4시간 기준으로 5만~6만 원 가량의 요금을 부담해야 한다.

구는 공모를 통해 이달 중순 한국가사노동자협회· 사회적협동조합 행복한돌봄·사회적협동조합 성동행복한돌봄을 서비스 제공 기관으로 선정해 업무 협약을 맺었으며 5월부터 사업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여성의 사회활동 증가와 결혼에 대한 가치관 변화로 늦은 결혼과 출산이 늘면서 고위험 임신부 비율도 지속 증가하는데 따른 중구만의 건강 출산 지원 정책이다.

실제 지난해 구 보건소에 등록된 임신부 923명 중 고위험군은 387명으로 42%에 달했으며 전년인 2017년보다도 27% 늘어났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지속적인 사례 관리로 서비스 질을 높이고 이용자 만족도를 살펴 규모를 늘려갈 것"이라며 "임신 단계부터 적극적인 맞춤 지원을 펼침으로써 출산율 향상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