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0-22 16:42 (금)
밀, 보리 이삭 팬 후, 붉은곰팡이병 적기 방제해야
밀, 보리 이삭 팬 후, 붉은곰팡이병 적기 방제해야
  • 공성남 기자
  • 승인 2019.04.2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 관리와 예방 위주 적정 약제 사용 당부
▲ 경상남도
[광주일등뉴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밀, 보리의 이삭 팬 후 잦은 비와 높은 온도가 지속될 때 붉은곰팡이병 발생이 우려되어 병 발생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발생 초기에 철저한 방제를 당부하고 있다.

붉은곰팡이병 주요 증상으로는 이삭이 갈색으로 변색되어 점차 진전되면 홍색·흰색의 곰팡이가 발생되어 알이 차지 않거나 검은색으로 변색이 되는데, 병이 발생되면 독소를 생성해 사람이나 가축에게 중독을 일으키는 병이다.

병원균은 각지에 널리 분포하며 특히 평균기온 18~20℃, 습도 80%, 강우 3일 이상 지속되는 온난 다습한 날씨가 계속될 때 병 발생이 심하고 피해도 크다.

특히, 최근 비가 자주 내려 기상여건이 병 발병에 좋은 조건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밀과 보리의 약제방제와 포장 관리가 중요하다.

민찬식 경남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밀과 보리에 발생하는 붉은곰팡이병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수확 전까지 적용 약제를 활용해 적기에 방제하도록 하고, 배수로 정비 등 재배포장 관리를 철저히 해 병이 확산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부터 PLS 제도가 전면 시행되어 반드시 보리, 밀에 등록된 약제를 안전사용기준에 맞추어 희석배수, 살포 회수, 수확 전 살포 가능일을 꼼꼼하게 확인해 살포해야만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