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8-15 15:37 (월)
봄날 덕수궁에서 밤 마실, 정관헌에서 명사와 함께
봄날 덕수궁에서 밤 마실, 정관헌에서 명사와 함께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9.04.26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연자 소설가 김훈
[광주일등뉴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는 문화계 명사를 초청해 강연을 듣고 대화를 나누는‘정관헌에서 명사와 함께’를 오는 5월 7일, 16일, 23일, 30일 총 4회에 걸쳐 오후 7시 덕수궁 정관헌에서 진행한다.

덕수궁의‘정관헌에서 명사와 함께’는 고종황제가 차를 마시며 연회를 즐겼던 정관헌의 고풍스러운 분위기와 어우러진 품격 높은 인문학 강연으로 매회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올해는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로봇 공학자 데니스 홍 등 특별한 초청에 응한 강연자들이 참여해 더욱 뜻깊은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5월 7일은 세계적인 로봇 공학자 데니스 홍이 관람객을 만난다. ‘다르게 보기, 새롭게 연결하기’라는 제목의 강연에서는 사람들의 궁금증과 호기심으로 시작된 생각이 어떻게 지식으로 결합해 발전되어 가는지에 대해 이야기 할 예정이다.

5월 16일에는 우리 시대의 대표 소설가 김훈이 ‘늙기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본인의 생애를 회고하며 늙는다는 것의 내면과 ‘늙음의 생활’이 어떠한 것인가에 대해 함께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갖는다.

5월 23일에는 스물여섯 늦깎이로 소리의 세계에 입문해 수많은 국내외 공연을 해온 소리꾼 백일동이 ‘훈민정음과 판소리’라는 제목의 강연을 진행한다. 훈민정음 해례본에 나온 한글의 제자원리와 판소리 발성, 장단의 이치를 직접 판소리로 들려주며 알기 쉽게 설명한다.

마지막으로 5월 30일은 제주올레를 만들어 우리나라 도보여행 문화를 선도한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이 제주올레의 탄생과정을 설명하고 제주를 현대인이 찾아야 할 마음의 종합병원으로 삼아, 여유를 갖고 살아갈 필요성에 대해 ‘행복한 종합병원’이라는 주제로 소개한다.

이번 강연은 약 90분간 강연과 청중과의 대화의 시간으로 구성되며, 강연 후 강사의 저서를 준비한 청중을 위한 사인회도 가질 예정이다. 아울러 참가자에게는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의 후원으로 커피와 간식이 제공된다.

이번 강연회는 회별로 사전 예약자 150명에 한해 참여할 수 있다. 사전 예약은 오는 2일과 16일 오전 10시부터 덕수궁관리소 누리집에서 선착순으로 접수하며, 사전 예약자는 예약증을 출력해 행사 시작 30분 전까지 입장하면 된다.

예약을 하지 못한 분들도 정관헌 앞에 비치된 대형 화면으로 강연을 볼 수 있다. 이번 행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덕수궁관리소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