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1-29 00:09 (토)
고성 동해면 해역, 패류 채취금지 전면 해제
고성 동해면 해역, 패류 채취금지 전면 해제
  • 공성남 기자
  • 승인 2019.04.26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상남도_고성군
[광주일등뉴스] 지난 3월 25일 진해만 해역의 패류에서 패류독소 기준치를 초과하면서 내려진 진해만 해역 패류 채취금지 조치가 전면 해제됐다.

고성군은 국립수산과학원의 조사결과 4월 1일 최고치인 336㎍/100g 검출된 이후 점차 감소해 2주 이상 기준치 이하를 보이면서 지난 22일 불검출됨에 따라 23일, 진해만 해역의 패류채취금지 조치를 전면 해제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패류 채취금지 조치가 내려졌던 지역은 진해만해역 1023㏊다.

고성군은 거류면 해역의 진주담치에서 마비성 패류독소 최초 발생 이후 생산패류의 안전성 확보 및 피해예방을 위해 패류 채취금지 명령 25건 발부, 현수막 30개소 게시, SNS 등을 이용한 패류독소 발생상황 신속 전파하고 지도선 등을 활용한 어업현장 지도, 낚시객 및 행락객 지도 등을 실시했다.

군 관계자는 “시중에 유통되는 패류는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 경남도와 시군이 합동으로 철저한 관리와 사전검사를 거치고 있다”며 수산물의 적극적인 소비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