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1-30 14:30 (화)
동해시, 추암 촛대바위 안전진단 실시
동해시, 추암 촛대바위 안전진단 실시
  • 정향숙 기자
  • 승인 2019.04.26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촛대바위 훼손 및 유실을 대비한 3D 지상 라이다 입체영상 측량
▲ 추암 촛대바위
[광주일등뉴스] 동해시는 국내 제일의 해돋이 명소인 추암 촛대바위의 안전진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추암 촛대바위는 고생대 선캄브리아기~오르도비스기에 누적된 석회암층인 조선계 누층이 지면에 돌출되어 오랜 해풍과 파도에 침식되어 만들어진 시스택지형으로, 마치 촛대가 하늘을 향해 우뚝 솟아 있는 듯 한 장관을 연출해 오랫동안 국민들의 사랑을 받아 온 동해시의 대표적인 관광지이다.

동해시는 이런 대표적인 관광지가 장기간의 풍랑에 침식될 수 있는 석회암의 연약지반 특성과 최근 빈발하는 지진으로 촛대바위의 변형 및 유실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어,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복원·관리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추암 촛대바위 안전진단 용역을 4월에 발주 하였으며, 지난 2013년에 측정한 데이터 값과 정밀 비교·분석해 촛대바위의 균열 진행 상황을 진단한다.

이번에 실시하는 안전진단은 최첨단 측량 기법인 3D 지상 라이다 입체영상 측량을 위해 무인항공기, GNSS 등 첨단장비를 동원해 촛대바위의 훼손 및 유실 등을 대비한 데이터를 축적함은 물론, 향후 촛대바위의 효율적인 유지·관리를 위한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촛대바위 전반의 정확한 제원 및 현황에 대한 자료를 축적하기 위해 3D 입체영상 측량과 별도로 지질분야 정밀 안전진단도 실시할 계획”이라며,“지속적인 안전진단 모니터링으로 촛대바위의 보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