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16 14:27 (월)
대전시, 2,584곳 국가안전대진단 완료
대전시, 2,584곳 국가안전대진단 완료
  • 공성남 기자
  • 승인 2019.04.25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1건 현장시정 조치, 보수·보강대상 143건 지속적 개선
▲ 대전광역시
[광주일등뉴스] 대전시는 사회전반 시설물의 결함·위험요인 발굴·개선을 위해 지난 2월 18일부터 4월 19일까지 국가안전 대상시설 2,584곳에 대한 안전진단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번 안전진단은 생활·여가, 보건·복지, 건축, 교통, 환경·에너지 등 6개 분야 총 2,584곳에 대해 민간전문가, 공무원, 시민 등 3,350여명이 참여해 시설물의 구조적 안전성, 안전관리실태를 집중 점검했다.

진단결과 소화전 앞 물건적치, 피난유도등 불량, 콘센트 미접지 등 경미한 사항 191건은 현장 시정 조치했으며, 외부석재 마감재 추락위험, 복도 마감 일부파손, 욕실콘센트 인체감전보호 고감도용 사용권고 등 143건은 보수·보강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지적된 위험요소의 시급성과 위험 정도를 파악해 관련 예산 확보 후 지속적으로 시설개선을 완료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 추진한 국가안전대진단은 점검자·확인자가 점검의 충실성과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해 실명제를 도입, 내실 있는 안전점검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했다.

또 자율점검 실천 운동을 추진해 관내 일반·공동주택, 다중이용시설 등에 시민이 스스로 안전점검을 할 수 있도록 자율점검표 47만부를 배부하고, 안전 캠페인을 통해 시민의 안전의식을 높였다.

대전시 이강혁 시민안전실장은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은 시민의 협조와 유관기관의 동참으로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며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지적된 보수·보강 사항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민들도 생활주변의 안전위험요소에 대해 안전신문고 등을 통해 제보하는 등 안전문화운동에 적극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