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6-29 16:58 (수)
‘교육도시 완주’에서 시·군교육장 머리 맞대
‘교육도시 완주’에서 시·군교육장 머리 맞대
  • 최정학 기자
  • 승인 2019.04.24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완주군
[광주일등뉴스] 교육도시 완주군에서 전라북도 시군 교육장들이 교육정책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24일 완주군은 가족문화교육원에서 ‘전북지역 시·군 교육장 초청 간담회’를 열고 군의 우수 교육사업에 대한 설명과 지자체와 교육청간의 상생 협력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시·군 교육장과 교육협력 업무 담당 등 60명이 참석했으며, 교육 활성화 방안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 등 심도있는 논의가 이어졌다.

또한, 진로직업 체험을 위한 교육체험시설을 견학하고 직접 체험에 참여하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폐산업 시설을 문화재생 사업으로 탈바꿈한 복합문화지구 ‘누에’와 일제강점기 양곡수탈의 중심지였던 삼례양곡창고를 문화예술의 중심지로 재탄생 시킨 ‘삼례문화예술촌’, 지자체와 학부모·청소년들의 숙원이었던 청소년센터 ‘고래’ 등을 방문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특히, 청소년들의 공간인 ‘고래’는 시·군 교육장들은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고래는 수업이 끝난 후 갈 곳이 없어 거리를 방황하던 아이들이나 새로운 경험을 해보고 싶었지만 방법을 몰랐던 아이들을 위해 학부모와 지자체의 바람과 노력으로 만들어진 공간이다.

이외에도 참석자들은 고산면에 위치한 실내놀이터 ‘놀토피아’를 방문해 직접 클라이밍 등을 체험하며 아이들의 시선에서 교육 관련 기반시설의 중요성을 확인했다.

한 교육장은 “아동친화도시답게 아이들의 시선에서 많은 정책이 추진되고 있다”며 “어린이·청소년의회를 통한 아이들의 직접적인 정책참여도 인상 깊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아이들의 생각을 담은 정책을 더욱 강화하고, 어린이들에게 좀 더 나은 놀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교육청 차원에서도 많은 협조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