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4 13:15 (목)
“민원실은 문학을 싣고” 마포구, 문학자판기 도입
“민원실은 문학을 싣고” 마포구, 문학자판기 도입
  • 최정학 기자
  • 승인 2019.04.24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청 2층 종합민원실에 즉석 출력 문학자판기 설치
▲ 문학자판기
[광주일등뉴스] 마포구청 종합민원실을 찾는 주민들이 간편하게 문학작품을 만날 수 있게 됐다. 마포구는 행정서비스를 이용하는 주민들이 대기 시간을 유용하게 보낼 수 있도록 구청사 2층 종합민원실에 ‘문학자판기’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민원실 번호대기표 뽑는 곳 바로 옆자리의 문학자판기에는 ‘긴 글’과 ‘짧은 글’ 두 개의 버튼이 달려있다. 긴 글 버튼을 누르면 소설, 수필 등 산문의 발췌문이 바로 인쇄된다. 짧은 글에서는 시 또는 명언, 소설 등의 일부 단락을 만나볼 수 있다.

문학자판기에는 김소월의 ‘진달래꽃’, 빅토르 위고 ‘레 미제라블’, 어니스트 헤밍웨이 ‘노인과 바다’ 등 국내외 유명작가의 대표작들이 담겼다. 출력되는 콘텐츠는 모두 저작권이 확보된 것들이며 글귀가 적힌 종이는 친환경 종이다.

등본을 떼러 왔다는 한 민원인은 “호기심에 버튼을 눌러 나온 시를 읽고 기분이 좋아졌다”며 “지루한 대기 시간을 채워주는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한다”고 이용 소감을 전했다.

구는 주민들이 다양한 글을 접할 수 있도록 매달 작품을 업데이트하고 종이 아랫부분은 주요 구정을 함께 실어 틈새 홍보전략으로도 활용하겠다고 설명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바쁜 일상 속에서 구청을 방문한 주민들이 조금이나마 마음의 여유를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번 문학자판기처럼 주민들이 인문학적 감수성을 느낄 수 있는 새로운 플랫폼을 다양하게 시도해 독서문화가 꽃피우도록 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