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16 13:34 (월)
젊은 농업인 딸기 재배로 성공적인 농촌 정착
젊은 농업인 딸기 재배로 성공적인 농촌 정착
  • 정향숙 기자
  • 승인 2019.04.2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젊은 농업인 딸기 재배로 성공적인 농촌 정착
[광주일등뉴스] 원주시 농업기술센터가 딸기 재배 기반 조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젊은 농업인이 딸기 재배를 통해 꿈을 이뤄가고 있다.

원주시는 올해도 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재배 면적을 0.2ha 확대할 예정이며, 10개 농가가 3ha에서 로컬푸드, 학교 급식, 하나로마트 및 직거래 위주로 출하하고 있다.

현재 원주시 딸기 농가 모임인 치악산딸기생산자협의회 회원 12명 중 5명이 30대 젊은 농업인으로, 안정적인 소득을 올리며 농촌 정착에 성공하고 있다.

이들 젊은 농업인은 체험 및 직거래에 중점을 두고 농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주말에는 체험객이 많아 일요일 오후에는 방문객을 받지 못할 정도이다.

원주시는 지난 2015년부터 딸기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30대 젊은 농업인은 2016년 1개 농가, 2017년 1개 농가, 2018년 3개 농가 등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딸기 재배에 대한 전문 지식을 공부하고 선도 농업인에게 관련 기술을 전수 받는 등 고품질 딸기를 생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원주시는 딸기 재배 면적 확충에도 불구하고 최근 소비 대비 공급량이 부족함에 따라 앞으로 재배 면적 확대는 물론 고품질 딸기 생산을 위한 농가 교육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