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6 14:02 (수)
[이 주일의 시] 최길주 시인의 ‘슬픈 미소’
[이 주일의 시] 최길주 시인의 ‘슬픈 미소’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9.04.0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천주교 광주대교구 구례 성당 주임신부인 최길주 시인의 ‘슬픈 미소’. 기억하자! 2014 0416!


         슬픈 미소

                          최길주

4월 어느 날
산책길 볕 좋은 작은 언덕길에
노란 개나리 내게 인사를 하네
별이, 잘 지내느냐며.

그래서 아무에게도 숨기고
어제 만난 것처럼
잘 있다며 고갯짓 해댔지
돌아서선 눈물 글썽이면서

‘별아, 정말 잘 지내고 있는 거지?’

뒤돌아서 저쪽 숲길로
달음질쳤지만,
4월, 그 사무치는 날엔 늘상
슬픈 미소 뒤에
애달픈 노랑이 서 있다.

 

▲ 최길주 요셉 신부

작가 최길주 요셉 신부는 전남 화순에서 태어나 유년시절을 보냈으며, 1983년 전남대학교에 입학하여 학사·석사 과정을 이수하고(~1990), 이어 뉴질랜드 합작 법인회사에서 식품 연구개발 및 제품생산 분야 슈퍼바이저로 근무한(1989~1994) 이색경력의 소유자이다.

1995년 광주가톨릭대학교에 입학하여 철학·신학 과정을 수학하고, 2001년 최창무 대주교로부터 서품을 받은 뒤, 첫 부임지인 문수동 성당을 시작으로 월곡동·삼학동·염주동 성당 보좌를 거쳐(2001~2005), 진길·화정3동·옥과·운남동·율촌 성당 주임신부로 봉직하였으며(2005~2019), 2019년부터 구례 본당 주임신부로 사목하고 있다.

저서로 수필집 <하느님은 외출 중>과 시집 <마음이 머무는 자리>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