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8 12:25 (목)
광산구의회, 장록습지 활용 방안 찾아 비교견학 실시
배홍석 의장 “장록 습지가 건강한 삶의 터전으로서 주민과 함께 할 수 있는 방안 찾는 시간”
광산구의회, 장록습지 활용 방안 찾아 비교견학 실시
배홍석 의장 “장록 습지가 건강한 삶의 터전으로서 주민과 함께 할 수 있는 방안 찾는 시간”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9.04.05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록 습지의 지속 가능한 생태 공간 방법 모색
- 울산 태화강, 창녕 우포늪 운영사례 벤치마킹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광산구의회(의장 배홍석)가 지난 4일 울산 태화강 지방정원과 창녕 우포늪 운영에 대한 우수사례를 접하고 의정활동에 반영하고자 비교견학을 다녀왔다.

▲ 배홍석 의장을 비롯한 11명의 광산구의원들이 태화강을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이번 비교견학은 광산구의회 의원 11명이 참여했으며, 지난 3일 황룡강 장록 습지 2차 주민 토론회에서 장록습지의 생태계 보전과 활용방안 의견들을 수렴한 후 비교견학에 나섰다.

이들은 먼저 전국 최대 규모의 도심친수공간인 울산 태화강을 방문해 태화강지방정원 사업현황과 십리대숲 등 조성 환경을 둘러보았다. 단순 산책로를 넘어 시민 문화공간으로 발전해가는 울산 태화강 일원을 걸으며 장록 습지의 지리적 여건에 맞는 생태계 보전 및 친환경적인 생태공간으로서 활용 대안을 모색했다.

▲ 태화강을 찾은 광산구의회 견학단. (왼쪽부터) 이귀순.김영관.유영종.강장원 의원, 배홍석 의장, 공병철.김재호.윤혜영.김미영.박경신.박현석 의원.

또한 국내 최대 규모 자연 습지이자 람사르 협약 습지로 등록된 창녕 우포늪으로 이동하여 습지 생물과 삶을 공유하면서도 자연 모습 그대로 습지를 보전하며 사는 모습 등을 살펴보았다.

배 의장은 “장록 습지가 건강한 삶의 터전으로서 주민과 함께 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 시간이 되었다”며 “이번 비교견학을 통해 의원들의 전문적 식견과 풍부한 경험이 광산구 발전의 밑거름이 될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견학에는 배홍석 의장을 비롯하여 강장원·공병철·김미영·김영관·김재호·유영종·박경신·박현석·윤혜영·이귀순 의원 등 11명의 의원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