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9-26 22:27 (월)
대전시,‘스마트시티 챌린지’사업 유치 본격화
대전시,‘스마트시티 챌린지’사업 유치 본격화
  • 공성남 기자
  • 승인 2019.03.29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광역시
[광주일등뉴스] 대전시가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인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유치에 팔을 걷고 나섰다.

대전시는 29일 오후 중회의실에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에 참여할 민간기업·지자체·대학 등 관계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전시는 지난해 9월부터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을 유치하기 위해 ‘스마트시티 추진단’을 운영해왔으며, 지난 1월 국토교통부 공모가 공고됨에 따라 다른 지자체보다 빠르게 참여기업 및 대학을 공모해 지난달 말 우수한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안한 기업과 대학을 선정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선정된 기업과 대학이 협약을 통해 사업 유치를 다짐하는 일종의 출정식 행사로 마련됐다.

이날 협약에 따라 한국IBM㈜, 코오롱베니트㈜는 스마트시티의 핵심인 데이터기반 스마트시티 실현을 위해 데이터를 분석하고 활용하는 ‘데이터허브센터’의 구축과 운영 분야에 전문 컨설팅 팀을 지원해 힘을 보태기로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스마트시티는 4차 산업혁명기술을 담는 그릇 역할을 해야 한다”며, “우리시의 정체성에 꼭 맞는 챌린지 사업을 유치해 대전형 스마트시티의 물꼬를 트고, 민간기업은 새로운 스마트시티 시장을 여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다 같이 협력하자”고 당부했다.

대전시의 챌린지 사업 참여기업 공모에는 모두 40여개의 기업에서 24개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안하는 등 큰 관심을 보였으며, 전문가들의 공정한 평가를 거쳐 5개의 우수한 서비스와 대학 1곳이 최종 선정됐다.

시는 선정된 기업·대학과 함께 우수하고 경쟁력 높은 제안서를 작성해 내달 5일까지 국토교통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한편, 챌린지 사업은 도시에 상존하는 교통, 환경, 안전 등의 문제들을 스마트시티 기술로 해결하면서 민간과 공공이 함께 투자해 시장을 개척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수익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토부의 공모에 선정되면 올해 15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사업 기획과 일부 솔루션 및 서비스의 실증을 추진하고, 성과 입증을 통해 2단계 사업에 선정되면 사업 규모를 크게 확대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