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7-02 06:23 (토)
여성새로일하기센터, 경력단절여성 대상 다양한 직업교육훈련 실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경력단절여성 대상 다양한 직업교육훈련 실시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9.03.25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구광역시
[광주일등뉴스] 대구시는 ‘여성새로일하기센터’를 통해 구직을 희망하는 경력단절여성의 취업역량을 높이고자 올해 25개의 직업교육훈련을 무료 실시한다.

올해 직업교육훈련은 과정별로 오는 4월과 5월부터 교육을 진행하고 대구시에 있는 5개 새일센터와 위탁훈련기관에서 교육을 실시하며 3월부터 교육생을 모집 중에 있다.

해당 과정들은 여성가족부에서 추진하는 ‘경력단절여성 직업교육훈련 공모사업’에 선정된 과정들로, 올해는 4차 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노동시장 수요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고부가가치 직종과 연계할 수 있는 전문분야 훈련 2개 과정도 신설 운영한다.

고부가가치 직종 훈련은 e-Business 기업전문가 양성과정과 스마트시티 맞춤형 여성 소프트웨어 개발자 양성과정이다.

고부가가치 직종 외에도 약국행정 전문인력 양성과정, 어린이영어놀이지도사, 치매특화 요양보호 실무과정, 공동주택 경리실무자 양성과정, 보육교사 재취업 양성과정, 쇼핑몰 구축 및 운영과정, 패션디자인 창업과정, 회계전산실무원 양성과정, 한식조리사 자격취득 및 급식조리 실무과정 등 23개의 일반 교육훈련 과정도 진행한다.

지역의 5개 새일센터에서는 훈련 과정별로 면접 등 다양한 절차를 거쳐 훈련생을 선발한다.

경력단절여성이면 누구나 참여 신청이 가능하고 훈련생으로 선발되면 훈련비 전액을 지원받으며,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인 경우, 월 30만원씩 3개월간 최대 90만원의 참여수당도 별도로 지원받을 수 있다.

직업교육훈련 일정은 4월부터 11월까지며, 교육신청은 대구의 각 새일센터를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강명숙 대구시 여성가족청소년국장은 “새일센터를 찾는 상당수의 여성이 오랜 경력단절기간을 겪고 있기 때문에 좋은 유망 일자리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준비와 노력이 필요하다.”며 “새일센터를 통해 자신감을 회복하도록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시대적 변화에 따른 교육방식을 개발하고 새로운 직종을 발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