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6-28 17:25 (화)
대전시, 봄나들이 철 다중이용시설 합동점검 실시
대전시, 봄나들이 철 다중이용시설 합동점검 실시
  • 공성남 기자
  • 승인 2019.03.1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도로휴게소, 철도역, 유원지 등 식품취급시설 200곳 대상
▲ 대전광역시
[광주일등뉴스] 대전시는 봄 나들이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고속도로휴게소, 유원지 등에서 판매되는 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18일부터 오는 22일까지 5일 동안 기관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전시가 주관하는 이번 점검은 1일 6개 반 12명을 운영하고, 5개 자치구,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참여한다.

점검대상은 고속도로휴게소, 기차역, 놀이공원, 유원지 등 식품취급시설 200곳이다.

주요 점검 내용은 무신고 영업 여부, 부패·변질 및 무표시 원료사용 여부,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판매 여부, 식품의 비위생적 취급 여부,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 여부 등이다.

아울러 봄 행락철에 시민들이 주로 섭취하는 도시락, 햄버거 등 음식점 조리식품을 수거해 식중독균 오염여부도 검사할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봄철 큰 일교차로 인해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아지는 만큼 음식물을 보관·관리·섭취하는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식품취급업소 종사자의 꼼꼼한 안전관리와 시민들의 철저한 개인위생 관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