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6 09:06 (월)
농협광주지역본부, “일제소독의 날”구제역 확산방지 총력
농협광주지역본부, “일제소독의 날”구제역 확산방지 총력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9.02.08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농협광주지역본부(본부장 김일수)는 “전국일제 소독의 날”을 맞아 농협의 방역 자원을 총 동원해 가축 질병 차단을 위한 강도 높은 소독을 실시했다고 7일 밝혔다.

김일수 농협광주지역본부장은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해 광주관내 밀집사육지역을 찾아 소독을 실시하며 "지역 축산 농민들이 피 땀흘려 키운 가축들이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광주광역시의 방역 추진 대책과 공조해 청정 광주를 유지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일수 농협광주지역본부장은 “구제역의 추가 확산방지를 위해 농협 차원의 모든 자원을 총 동원하여 체계적인 방역활동으로 일제 소독을 진행했다”면서 광주광역시의 방역 추진 대책과 공조해 구제역 비 발생 지역인 청정 광주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일제 소독은 광주관내 밀집사육지역과 우제류 사육농장 등 총 190여 농가를 대상으로 소독을 실시했다.

김일수 농협광주지역본부장, 이동운 동곡농협 조합장은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해 광주관내 밀집사육지역을 찾아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농협광주본부는 지난달 31일 충북 충주에서 마지막으로 구제역이 발생한 후 7일간 발생이 없었으나 전국적으로 구제역 백신 일제 접종 후 14일간의 잠복기를 고려할 때 향후 일주일간의 차단 방역이 구제역 발생 근절의 최대 고비라고 판단됨에 따라 이날 일제소독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