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6 09:46 (월)
광주광역시선거관리위원회, 조합원에게 금품 제공한 입후보예정자 고발
광주광역시선거관리위원회, 조합원에게 금품 제공한 입후보예정자 고발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9.02.07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광역시선거관리위원회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앞두고 지난 1월 중순 경 조합원의 자택 등을 방문하여 본인을 지지해 줄 것을 부탁하며 조합원과 그 가족 등 4명에게 현금 200만 원을 제공한 혐의로 광산구 ☆☆조합장선거 입후보예정자 A씨를 1월 28일 광주지검에 고발하였다.

광주시선관위는 A씨가 5만 원 권을 10장씩 말아 고무줄로 묶은 후 악수하며 건네는 방법으로 현금을 제공하였다며, 조합원에게 제공한 현금 뭉치 200만 원과 A씨가 조합원에게 현금을 전달하는 장면이 포착된 CCTV 영상을 증거물로 확보하였다.

또한, 지난해 추석을 전후하여 조합원 3명에게 총 30만 원 상당의 상품권을 제공한 혐의로 남구 ◇◇조합장선거 입후보예정자 B씨를 1월 30일 광주지검에 고발하였다.

광주시선관위는 익명의 신고를 접수한 후, 해당 조합원 전체에 자수 독려 등 안내문을 발송하여 증거를 추가로 확보하고, 상품권 일련번호를 통해 구매내역 등을 조사한 끝에 B씨의 혐의를 확인하였다.

'공공단체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후보자가 되려는 사람은 기부행위제한기간 중 선거인이나 그 가족에게 일체의 기부행위를 할 수 없다.

광주시선관위 관계자는 이번 고발건과 관련하여 입후보예정자로부터 금품 등을 제공받은 조합원이 선거관리위원회에 자수하는 경우에는 과태료를 면제할 방침이라며 조합원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하였다.

한편, 광주시선관위는 지난 1. 29.부터 광주지역 6개 조합을 금품선거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예방‧단속을 강화하고 있으며, 신고 포상금을 최고 3억 원(기존 1억 원)으로 확대하였다고 밝혔다.

선거법위반행위 신고는 전국 어디서나 1390번으로 전화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