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6 09:09 (월)
광주광역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구제역 확산방지에 총력
광주광역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구제역 확산방지에 총력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9.02.05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는 구제역 확산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3일 구제역방역대책본부를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지대본)로 전환하고 구제역 총력대응태세에 들어갔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구제역 유입 차단을 위해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 ”며 가축 사육농가에서도 의심 증상 발견 시에는 즉시 방역기관에 신고하고 설 연휴기간 축산농가 방문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구제역 위기대응 단계가 ‘경계’ 수준이지만 더 강력한 방역조치가 필요하다고 보고 지대본을 구성해 구제역 확산 방지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지대본은 구제역 상황 종료 때가지 통제초소 및 거점소독소를 운영하고 관내에 구제역 발생 유입시 발생 농장에 대한 살처분 및 이동제한 등을 총괄하게 된다.

수습주관부서인 생명농업과는 관내 현장 방역체계를 지휘 관리하고, 유관부서별 협업기능을 통해 방역 지원체계를 구제역 상황 종료 때까지 운영한다.

현재 시에는 소 170농가 4800두, 돼지 10농가 8300두, 염소 12농가 900두 등 총 192농가 1만4000두가 사육되고 있으며 선제적 구제역 방지를 위해 지난해 8월 ~ 9월에 걸쳐 전 농가를 대상으로 구제역 백신을 100프로 접종 완료한 바 있다.

이어 시는 구제역 유입 완벽 차단을 위해 2월 1일부터 2일까지 관내 전체 우제류 사육 농가에 대한 긴급 추가 접종을 마쳤다.

또한 시 농기센터에 비상방제단을 구성하고 광역방제기를 활용해 설 연휴기간 관내 축산관련 시설 현장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