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8-13 07:48 (토)
취업지원서비스 등 북한이탈여성 사회참여 확대방안 모색
취업지원서비스 등 북한이탈여성 사회참여 확대방안 모색
  • 정향숙 기자
  • 승인 2019.01.2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설 명절을 앞두고 28일 오후 통일부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 하나원을 방문해 북한이탈 여성의 교육현장을 참관하고 참석자들과 간담회를 갖는다.

이번 간담회는 북한이탈여성들을 위한 상담, 직업훈련, 자녀양육 지원 등 안정적인 정착 지원방안에 대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추가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정책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성가족부는 북한이탈여성들에게 자아존중감과 사회적응력을 함양시킬 수 있도록 양성평등관점의 인권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탈북 이후 후유증을 극복할 수 있도록 상담과 심리치유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올해 처음으로 북한이탈여성에 특화된 가정폭력상담소에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리고, 취업을 희망하는 북한이탈여성들을 위해서는 여성새로일하기센터를 통해 취업상담, 직업교육훈련, 취업연계 등 취업 지원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통해 생애주기별 가족교육 및 가족단위 상담 등 가족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맞벌이 가구의 만12세 이하 자녀 대상으로 아이돌보미를 파견하는 아이돌봄 서비스도 지원하고 있다.

진선미 장관은 “북한이탈주민들의 안정적인 국내정착은 우리사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평화와 통일로 가는 의미 있는 준비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하며, “여성가족부는 북한이탈여성들이 차별과 편견을 극복하며 직업을 찾고 꿈을 이루며 살아갈 수 있도록 통일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지금보다 세심하고 면밀한 지원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