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1-30 14:14 (화)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광산구 지원 확정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광산구 지원 확정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8.11.19 0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산구, 주거지지원형 사업비 158억원으로 ‘생활 SOC’ 확충 나선다…광주송정역 주변 새 단장할 좋은 계기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국토교통부 제14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위원장 이낙연 국무총리)의 심의로 전국 도시재생 뉴딜사업 14곳의 국가 지원사항이 지난 14일 최종 확정됨에 따라,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사업비 158억 원 규모의 관련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 김삼호 구청장

광산구는 지난해 10월 국토교통부에 도산동 일대를 대상으로 한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를 신청해 시범사업으로 선정됐고, 주민공청회와 구의회 의견청취 등을 거쳐 주민의견을 반영한 활성화계획을 작성, 올해 8월 국토교통부에 사업 세부계획을 제출한 바 있다.

토시재생특위의 결정에 따라 광산구는 주거지지원형 사업비 158억 원을 투입해 생활 SOC를 마련하는 등 총 4개 분야 13개 사업을 진행한다. 구체적으로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집수리 사업 ▲스마트 안전마을 조성 ▲소방도로 개설 ▲스마트 쉐어 하우스 조성 ▲도르메 어울림 플랫폼 조성 ▲힐링파크 조성 등이 사업내용이다.

특히, 광산구는 도시재생지원센터와 주민협의체, 지역기업과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민관 합동 도시재생 거버넌스를 구축해 이번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광산구 관계자는 “이번 도시재생뉴딜사업 국가 지원 확정은 광주의 관문인 광주송정역 주변을 새 단장할 좋은 계기다”며 “민관이 힘과 지혜를 모아서 전국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모범을 창출하고, 그 안에서 사는 주민의 행복도 넘치도록 내실 있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