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8-19 15:47 (금)
오메! 무등산에 단풍 들었네!
오메! 무등산에 단풍 들었네!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8.10.30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광주광역 시장 “장애인 등 무등산 감상할 기회 확대”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는 가을단풍과 억새가 장관을 이룬 지난 27일 올해 들어 두 번째로 무등산 정상을 개방했다고 밝혔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무등산 국립공원 정상개방행사에 참석해 "어머니의 품과 같은 무등에서 광주시민 모두가 진정한 휴식과 아름다움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무등산을 아껴주고 사랑하는 많은 시민들이 무등산 정상 개방 행사에 참여해 무등산의 상징인 지왕봉과 인왕봉의 비경을 감상했다”며 “내년부터는 장애인 등 등반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들도 무등산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무등산정상은 1966년 군부대 주둔 이후 일반인 출입이 통제됐으며, 이번 개방은 2011년 5월 첫 개방 이후 22번째다.

특히 청명한 가을 날씨에 시민은 물론 전국에서 1만3000여 명의 탐방객이 무등산을 찾아 서석대에서 부대 후문을 통과해 부대 내 지왕봉와 인왕봉, 부대정문으로 나오는 0.9㎞ 구간의 가을 풍경을 감상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7일 오전 무등산 정상 개방행사에 참석해 무등산 장불재에서 출발해 지왕봉 정상에 올라 탐방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무등산 정상개방 행사에는 장애인과 보호자 30여 명이 함께 해 의미를 더했다.

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시민들과 함께 정상에 올라 군 장병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더불어 동부·북부경찰이 교통대책을, 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광주산악연맹과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등은 취약지역 질서유지를 실시해 시민 편의를 도왔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7일 오전 무등산 정상 개방행사에 참석해 무등산 장불재에서 출발해 지왕봉 정상에 올라 광주시장애인재활협회 회원들을 격려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7일 오전 무등산 정상 개방행사에 참석해 무등산 장불재에서 출발해 지왕봉 정상에 올라 광주시장애인재활협회 회원들을 격려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소방안전본부는 119구급차량과 소방헬기 현장배치 및 산악구조대를 운영해 올해도 단 한 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

※ 무등산 정상개방 연도별 탐방 현황(22회, 42만5천명)
- 2011년 : 2회〔5월 14일(2만명), 10월29일(3만명)〕
- 2012년 : 4회〔4월28일(3만명), 7월1일(3만명), 10월7일(4만명), 11월10일(2만명)〕
- 2013년 : 4회〔4월6일(3천명), 6월8일(3만명), 9월29일(7천명), 11월2일(3만명)〕
- 2014년 : 1회 10월 25일(3만5천명)
- 2015년 : 3회〔5월 2일(1만명), 10월3일(2만명), 11월 7일(3천명)〕
- 2016년 : 4회〔4월30일(2만명), 6월18일(1만5천명), 10월8일(5천명), 11월5일 2만명)〕
- 2017년 : 2회〔5월 20일(1만9천명, 10월28일( 2만명)〕
- 2018년 : 2회〔5월 12일(5천명, 10월27일( 1만 3천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