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4 16:09 (금)
[취재현장] 민주평화당 광주 국회의원. 구청장 후보 “일당독점은 대한민국 정치의 후퇴와 호남 고난의 역사로 회귀”...지지호소
[취재현장] 민주평화당 광주 국회의원. 구청장 후보 “일당독점은 대한민국 정치의 후퇴와 호남 고난의 역사로 회귀”...지지호소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8.06.12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민주평화당 6.13지방선거에 출마한 광주광역시 구청장, 시. 구 의원들은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오전 10시 30분 시의회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광주에서 양당체제가 될 수 있도록 지지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천정배 국회의원, 장병완 국회의원, 최경환 국회의원, 김명진 서구갑 국회의원 후보, 박용권 남구청장 후보, 이은방 북구청장 후보, 이정현 광산구청장 후보와 시.구의원 후보들이 참석했다.

천정배 국회의원, 장병완 국회의원, 최경환 국회의원, 김명진 서구갑 국회의원 후보, 박용권 남구청장 후보, 이은방 북구청장 후보, 이정현 광산구청장 후보는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평화당을 지지해주십시오. 눈물로 호소드린다"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후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지금까지 지방선거의 상황은 일당독점으로 우리가 선택하고 발전시킨 호남의 정치발전과 이익이 소외와 무시의 고난의 역사로 다시금 회귀하려 하고 있다.”며 “특히 호남에서의 일당독점은 대한민국 정치의 후퇴를 가져올 것으로 참으로 두렵고 참담하다.“고 밝혔다.

덧붙여 “우리는 과거 이명박, 박근혜 9년 동안 민주주의 어둠을 보았다. 다시는 반복되지 말아야 할 역사의 씨앗이 또다시 싹을 틔우려하고 있는데 광주시민께서 막아 주시기를 간곡히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기자회견을 취재하고 있는 광주시기자단
또한 후보들은 “이번 지방선거과정에서 보여주었던 더불어민주당의 형태는 오만의 극치였다”면서“ 공직선거법 위반, 인사 및 공사 수주 개입의혹, 사기전과, 낙하산 공천 등 무적격자들을 대거 공천했다.”며 "이도 부족해 TV토론회에 불참하거나 회피하는 등 광주시민의 알권리를 침해하는 반민주적인 형태도 보여주었고, 더불어 민주당 유세장은 후보자들의 공약과 정책을 알리고 지역민의 소리에 귀 기울이는 선거운동은 외면한 채 문재인 마케팅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 이는 광주시민을 무시하는 더불어민주당의 오만한 형태이다. 반드시 내일 투표로 심판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