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4 16:34 (금)
[취재현장] 서대석 서구청장후보 "정치공작 중단"주장
[취재현장] 서대석 서구청장후보 "정치공작 중단"주장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8.06.07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대석 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청장 후보는 경쟁상대 후보인 임우진 무소속 후보가 인사청탁과 뇌물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7일 오전 11시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음해 정치공작을 펼치고 있는 임우진 후보와 주변 세력들은 즉각 행동을 중단하라"며 이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대석 후보는 임 후보의 관련 의혹 기자회견에 이어 "브로커 조씨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와 왜곡된 사실이고, 선거에 영향을 끼치려는 음모가 있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며 "음모를 공모한 자들과 이를 유포한 자들을 허위 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서대석 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청장 후보는 기자회견을 통해 "브로커 조씨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와 왜곡된 사실이고, 선거에 영향을 끼치려는 음모가 있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며 "음모를 공모한 자들과 이를 유포한 자들을 허위 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서 후보는 기자 회견문을 낭독하고 '한 사람에 한해 질문받겠다'는 말과 함께 간단한 대답 후 황급히 기자회견장을 빠져나갔으며, 이후 선거대책본부 관계자가 회견장에 나와 유인물을 배포한 후 이에 대한 해명을 나서자 취재진들의 거센 항의가 이어졌다.

서대석 후보측은 "조 씨가 언론과 경찰에 제출한 음성파일 녹취록 어디에도 공무원 인사청탁과 사업수주 청탁에 관한 내용은 없다. 조 씨 자신이 공무원 정씨에게 돈을 받았다는 것과 A기업 양대표로부터 차용증을 쓰고 빌린 1500만 원 가운데 800만 원을 갚아야 하니 돌려달라는 내용뿐이었다"며 "서대석 후보가 받은 800만 원은 4개월간 A기업에서 일하면서 급여와 경비로 근로의 대가일 뿐이다. 브로커 조 씨의 주장대로 대표 양 씨에게 차용증을 쓰고 빌린 돈이라면 더더욱 사업수주를 위한 청탁성 로비자금으로 볼 수 없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브로커 조씨의 악의적이고 허위사실로 가득한 자수서 사건을 명백한 정치공작이다. 조 씨가 서구청장 후보측과 접촉했다는 다수의 제보가 있어 선대본이 확인 중에 있다"며 "조 씨가 주장한 공무원 인사청탁과 사업수주 청탁 당사자로 지목된 공무원 정 씨와 양 대표가 선대위에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혀왔다. 조 씨를 명예훼손으로 법적 조치하고 사실관계 확인도 없이 이를 유포하는 사람들에 대해 추가 조치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