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18 14:48 (수)
심재경 광주 광산구청 공원녹지과장과 직원들, ‘푸른 숲 만들기에 구슬땀’
심재경 광주 광산구청 공원녹지과장과 직원들, ‘푸른 숲 만들기에 구슬땀’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8.03.23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3회 식목일 기념, 산불피해지역에 나무심기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광산구(청장 권한대행 이성수) 공원녹지과는 제73회 식목일 기념 맞아 산림 생태계를 복원하고 건강하고 아름다운 숲으로 회복시키기 위해 23일 오후 2시 산불피해지역인 광산구 삼거동 백선바오로의 집 뒤편 야산 3개소 3,500㎡에 편백나무 심기를 실시했다.

(오른쪽부터) 심재경 광산구청공원녹지과장, 유진현 주무관은 제73회 식목일을 맞아 정성껏 나무를 심고 있다. 심재경 광산구청공원녹지과장은 “잎사귀 면적이 1600㎡인 느티나무 한 그루가 1년 동안 배출하는 산소는 성인 7명이 1년간 마실 양이라고 한다. 또한 플라타너스 잎 1㎡에서 하루 평균 흡수하는 대기열은 664㎉로 에어컨 5대(49.5㎡형)를 5시간 가동하는 것과 맞먹는다”고 한다.“며 ”인간과 생물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주고 있는 숲을 잘 가꾸어 후손들에게 건강하게 물려주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날 나무심기에는 심재경 광산구청공원녹지과장, 김상철 공원관리팀장, 오경환 산림팀장, 임선숙 녹지팀장, 정광숙 도시숲팀장, 석명섭 공원조성팀장 등 직원 120여 명이 참석했다.

심재경 광산구청공원녹지과장은 “나무는 심는 것 못지않게 가꾸고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산불피해를 당한 산림이 산불 발생 이전 생태계로 회복하는 데는 무려 100년의 기간이 필요하다고 한다. 후손들에게 물려줄 주어야 할 소중한 자원인 산림이 훼손되는 일이 없도록 산불 예방과 보존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임선숙 광산구청 공원녹지과 녹지팀장과 직원들은 식목일 나무심기 행사에서 정성껏 나무를 심으며 "정성껏 심은 나무들이 깊이 뿌리를 내리고 튼튼하게 자라나 광산구민에게 건강한 숲을 제공하여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심재경 광산구청공원녹지과장과 직원들은 편백나무 500주를 식재한 후 비료를 주고, 지주목을 설치하는 등 건강한 나무 심기에 구슬땀을 흘렸다.

오경환 광산구청 공원녹지과 산림팀장은 “이곳 야산의 나무가 화재로 손실되었을때는 너무 허탈하고 속상한 마음이 컸었다. 오늘 산의 회복을 위해 나무를 식재하게 되어 뜻 깊게 생각한다. 앞으로는 산불로 나무가 훼손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와 지킴이의 역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심재경 광주 광산구청 공원녹지과장과 직원들, ‘푸른 숲 만들기에 구슬땀’]

심재경 광산구청공원녹지과장은 식목일 나무심기 행사에서 “나무는 심는 것 못지않게 가꾸고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후손들에게 물려줄 주어야 할 소중한 자원인 산림이 훼손되는 일이 없도록 산불 예방과 보존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임선숙 광산구청 공원녹지과 녹지팀장은 제73회 식목일 기념 맞이 산불피해지역에 나무심기 행사에서 "심을 나무의 크기에 따라 구덩이를 충분히 판 후 겉흙과 속 흙을 따로 모아 놓고 돌, 낙옆 등을 가려낸다. 또, 부드러운 겉흙을 5~6cm정도 넣은 다음 묘목의 뿌리를 잘 펴서 곧게 세우고 겉흙부터 구덩이의 2/3되게 채워준 후 묘목을 살며시 흔들어 주어 뿌리사이에 흙이 채워지도록 하고 밟아줘야 한다"며 나무심는 요령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광주 광산구청 공원녹지과 직원들은 제73회 식목일 행사에서 나무 심는 요령을 꼼꼼히 청취하고 있다.
심재경 광주 광산구청 공원녹지과장과 직원들은 ‘푸른 숲 만들기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