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17 16:53 (화)
F1영국대회, 마크 웨버 거침없는 질주 1위
F1영국대회, 마크 웨버 거침없는 질주 1위
  • 조경륜 기자
  • 승인 2010.07.12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즌 3승 기록, 팀 동료 베텔 최하위서 7위까지 올라 기염

F1국제자동차경주대회가 올해 반환점을 돈 가운데 지난 11일 열린 영국대회에서는 압도적인 속도를 뿜어낸 마크 웨버(레드불 레이싱,호주)가 1위를 차지해 시즌 3승을 달성했다.

▲ F1 영국대회 우승컵 들고있는 마크 웨버 (자료제공/ 전남도)

5.891㎞의 경주장을 총 52바퀴 도는 영국의 실버스톤 서킷(경주장)에서 마크 웨버는 1시간24분38초200의 기록으로 주파하며 시즌 3승과 함께 개인 통산 5승을 달성했다.

이날 경기에선 경기 초반 치열한 순위 싸움에서 선두를 꿰찬 마크 웨버가 루이스 해밀턴(맥라렌․영국)과 여유롭게 격차를 벌이며 우승컵을 들어올려 지난 유럽대회에서 발생했던 차량 사고로 인한 우려를 단번에 씻어냈다.

팀 동료 세바스찬 베텔(독일)도 1랩에서 타이어가 터지는 사고로 최하위로 밀려났지만 7위까지 오르는 맹활약을 선보였다.

영국 출신 세계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은 마크 웨버에게 1.3초 뒤진 기록으로 2위를 차지하며 홈 무대에서 우승의 아쉬움을 달랬다. 하지만 루이스 해밀턴은 중간집계에서 1위 자리를 지켰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HRT팀은 브로노 세나(브라질) 대신 사콘 야마모토(일본)를 첫 출전시켜 관심을 모았다. 올들어 첫 선수 교체다.

현재까지 팀별 순위에서는 맥라렌이 독주를 이어가고 있다. 맥라렌은 이날 경기로 총 278점을 올리며 남은 대회 대결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2위인 레드불 레이싱은 249점을 기록중이다.

선수 순위는 루이스 해밀턴이 145점으로 1위, 젠슨 버튼이 133점으로 2위를 달리고 있다. 영국대회의 우승자인 마크 웨버는 128점을 득점하며 맥라렌 듀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막상막하의 접전으로 맥라렌과 레드불의 우승 대결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어지는 11번대 대회는 오는 25일 독일 호켄하임링에서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